[AFC 13] '여전사의 귀환' 신민희, 11년 만의 복귀전 승리 ... 'AFC 여성 입식 격투기의 역사는 지금부터'
[AFC 13] '여전사의 귀환' 신민희, 11년 만의 복귀전 승리 ... 'AFC 여성 입식 격투기의 역사는 지금부터'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9.11.10 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민희, 펑 샤오찬_‘AFC 13 x MMC - STAR WARS in ASIA’. 2019.11.09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신민희, 펑 샤오찬_‘AFC 13 x MMC - STAR WARS in ASIA’. 2019.11.09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여전사’ 신민희(34, 권영범 체육관)가 11년 만의 복귀전에서 짜릿한 승리를 챙겼다. 

 

9일 오후 서울 강서구 화곡동 KBS 아레나홀에서 개최된 ‘AFC 13 x MMC - STAR WARS in ASIA’ 메인 2경기 여성 입식 밴텀급 경기에서 신민희는 중국의 신예 파이터 펑 샤오찬(18, MMC)과 3분 3라운드 끝에 심판 판정(5-0)으로 승리했다. 

 

한국 격투기 역사에 있어 가장 화려한 경력을 쌓은 여성 파이터 가운데 한 명인 신민희는 31전 25승 2무 4패의 전적이 말해주듯이 다양한 격투기 무대에서 활약했다. 김미파이브, 코리아 그랑프리, 네오파이트 등 다양한 프로 무대뿐만 아니라 무에타이 국가대표, 산타 등 아마추어 입식 격투기 무대에서도 활약했지만 2008년 피트니스로 전향 이후 격투기무대에서는 볼수 없었다. 

 

신민희, 펑 샤오찬_‘AFC 13 x MMC - STAR WARS in ASIA’. 2019.11.09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신민희, 펑 샤오찬_‘AFC 13 x MMC - STAR WARS in ASIA’. 2019.11.09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무려 11년 만에 복귀를 선언한 신민희의 상대는 전적 6전 3승 3패의 중국 신예 펑 샤오찬이었다.

 

신민희는 이날 펑 샤오찬을 맞아 격렬한 경기를 했다. 상대에 전혀 주눅들지 않은 펑 샤오찬은 시작부터 펀치를 날리면서 돌격했다. 탐색도 없었다. 말그대로 난타전에 가까웠다. 쉽게 끝날꺼란 예상은 빗나가면서 오래만에 하는 시합인지라 경기 감각이 변수였던 신민희도 라운드를 거듭할 수록 경기 감각이 서서히 올라왔다. 

 

하지만 펑 샤오찬의 반격과 펀치는 매서웠다. 3라운드에는 결국 신민희가 코피가 터져 닥터 체크를 받는 상황도 발생했지만 노련한 경기 운영으로 결국 어려움을 이겨내고 심판 판정으로 승리하면서 성공적인 복귀전을 알렸다.

 

신민희, 펑 샤오찬_‘AFC 13 x MMC - STAR WARS in ASIA’. 2019.11.09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신민희, 펑 샤오찬_‘AFC 13 x MMC - STAR WARS in ASIA’. 2019.11.09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신민희, 펑 샤오찬_‘AFC 13 x MMC - STAR WARS in ASIA’. 2019.11.09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신민희, 펑 샤오찬_‘AFC 13 x MMC - STAR WARS in ASIA’. 2019.11.09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신민희, 펑 샤오찬_‘AFC 13 x MMC - STAR WARS in ASIA’. 2019.11.09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신민희, 펑 샤오찬_‘AFC 13 x MMC - STAR WARS in ASIA’. 2019.11.09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신민희, 펑 샤오찬_‘AFC 13 x MMC - STAR WARS in ASIA’. 2019.11.09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신민희, 펑 샤오찬_‘AFC 13 x MMC - STAR WARS in ASIA’. 2019.11.09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