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년 가족 뮤지컬 '애니' 첫 대본 리딩 현장 공개
송년 가족 뮤지컬 '애니' 첫 대본 리딩 현장 공개
  • 김한정 기자
  • 승인 2019.10.30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코리아방송 = 김한정 기자] 세종문화회관(사장 김성규) 서울시뮤지컬단(단장 한진섭)은 12월 송년 가족 뮤지컬 <애니>의 공연을 앞두고 지난 22일 주요 배우와 제작진의 상견례와 대본 리딩 자리를 가지며 본격적인 공연 준비에 돌입했다고 전했다.

송년 가족 뮤지컬 '애니' 첫 대본 리딩 현장 공개
송년 가족 뮤지컬 '애니' 첫 대본 리딩 현장 공개

오는 12월 14일(토) 첫 공연을 앞둔 뮤지컬 <애니>는 1930년대 미국 대공황 시절 밝고 용감한 애니가 유명한 삶을 살지만 불행한 억만장자 워벅스와 동화 같은 크리스마스를 보내기로 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이야기다. 미국 브로드웨이에 입성해 40년간 사랑을 받았던 <애니>는 한국에는 영화로 먼저 소개되었다. 뮤지컬에 나오는 뮤지컬 넘버 ‘내일’과 극중 등장하는 떠돌이 개 ‘샌디’로도 유명한 작품이다.

송년 가족 뮤지컬 '애니' 첫 대본 리딩 현장 공개
송년 가족 뮤지컬 '애니' 첫 대본 리딩 현장 공개

이날 상견례 자리에는 워벅스 역의 김석훈, 해니건 역의 황석정을 비롯한 서울시뮤지컬단 단원들과 서울시뮤지컬단 한진섭 단장, 장소영 음악감독, 서병구 안무감독 등 주요 제작진이 총집합해 <애니>를 향한 뜨거운 열정을 뿜어냈다.

송년 가족 뮤지컬 '애니' 첫 대본 리딩 현장 공개
송년 가족 뮤지컬 '애니' 첫 대본 리딩 현장 공개

첫인사를 시작으로 해니건 역을 맡은 황석정은 완벽한 몰입으로 악랄하지만 미워할 수 없는 매력적인 해니건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었다. 워벅스 역을 맡은 김석훈 역시 차가운 억만장자의 모습을 실감나게 보여주며 국립극단 시절부터 쌓아 온 연기 내공을 마음껏 발산해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애니 역을 맡은 황예영, 최연우를 비롯한 아역배우들 역시 긴장하는 기색 없이 첫 리딩부터 야무지게 극에 몰입하며 끼와 매력을 한껏 발산해 현장에서 큰 사랑을 받았다.

송년 가족 뮤지컬 '애니' 첫 대본 리딩 현장 공개
송년 가족 뮤지컬 '애니' 첫 대본 리딩 현장 공개

예술 총감독이자 연출인 한진섭 단장은 “이번 애니의 연출이자 예술 총감독으로서 많은 부담을 안고 있지만, 장소영 음악감독을 비롯한 주요 스태프뿐만 아니라 서울시뮤지컬단과 호흡을 맞춰 줄 황석정, 김석훈 배우까지 좋은 사람들과 함께 하는 만큼 최고의 <애니>를 관객들에게 선사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공연을 준비하는 소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