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K현장] 아리아즈, '7년의 시간을 통한 팀워크로 이룬 아련한 데뷔' (종합)
[AK현장] 아리아즈, '7년의 시간을 통한 팀워크로 이룬 아련한 데뷔' (종합)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9.10.24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RIAZ(아리아즈)_데뷔 앨범 'Grand Opera(그랜드 오페라)' 쇼케이스 중 타이틀 곡 '까만 밤의 아리아' 무대. 2019.10.24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ARIAZ(아리아즈)_데뷔 앨범 'Grand Opera(그랜드 오페라)' 쇼케이스 중 타이틀 곡 '까만 밤의 아리아' 무대. 2019.10.24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화려한 무대에 오르기 위한 가슴 설레는 7년의 기다림을 하루하루 빼곡히 채워 놓은 여섯 소녀들의 이야기가 마침내 공개됐다. 그 주인공은 바로 ARIAZ(아리아즈)이다. 

 

아리아즈는 윤지, 다원, 효경, 여리, 시현, 주은으로 구성된 6인조 걸그룹으로 멤버별로 다르지만 윤지 같은 경우 7년 동안의 연습생 기간을 거쳐 데뷔했다. 

 

이 여섯 소녀들의 이야기를 아름다운 선율에 담아 낸 첫 번째 데뷔 앨범은 바로 'Grand Opera(그랜드 오페라)'으로 이 앨범은 '아리아즈'의 데뷔 앨범임과 동시에 '아리아즈'만의 테마와 세계관을 보여주는 서막과도 같다.

 

24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Grand Opera(그랜드 오페라)' 쇼케이스에서 멤버 효경은 "저희 팀명인 '아리아즈'는 오페라의 가장 극적이고 드라마틱한 부분을 뜻하는 아리아에서 따온 말로 아름다운 선율이라는 의미로 저희 여섯 명의 화음이 모여서 마음을 울리는 음악을 전달해 드리겠다는 각오를 담았다."고 소개했다. 

 

여리는 "앨범 명인 '그랜드 오페라'는 저희의 데뷔 앨범인 동시에 아리아즈만의 테마와 스토리를 담고 있는 서막과도 같은 앨범"이라고 말하자 다원도 "'그랜드 오페라'는 화려하고 대규모의 오페라를 표현하는데 저희가 음악뿐만 아니라 퍼포먼스, 스토리까지 연계해 하나의 작품같은 것을 보여줄 것"이라고 자신했다. 

 

ARIAZ(아리아즈)_데뷔 앨범 'Grand Opera(그랜드 오페라)' 쇼케이스 중 타이틀 곡 '까만 밤의 아리아' 무대. 2019.10.24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ARIAZ(아리아즈)_데뷔 앨범 'Grand Opera(그랜드 오페라)' 쇼케이스 중 타이틀 곡 '까만 밤의 아리아' 무대. 2019.10.24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아리아즈의 데뷔 앨범 'Grand Opera(그랜드 오페라)' 

아리아즈의 데뷔 앨범 'Grand Opera(그랜드 오페라)' 는 총 5 트랙으로 구성됐다. 앨범의 전체적인 프로듀싱은 이원(e.one) 프로듀서가 맡아 담당하면서 첫 번째 트랙인 'Assemble #1'부터 시작해 마지막 트랙인 'Where U R(윤지X다원 Aria)'까지 연계되는 사운드 적인 요소들과 아리아즈의 스토리를 담은 가사들로 하여금 첫 번째 미니앨범의 완성도를 높였다. 

 

1번 트랙인 'Assemble #1'은 몽환적이고 신비로운 분위기로 아리아즈의 시작을 알리는 인트로 트랙으로 모든 수록곡을 짤막하게 담아냈다. 2번 트랙 'Ouch!'는 감성적인 분위기와 스윙감 있는 후렴구의 다이내믹함이 돋보이는 트랙으로 주인공의 복잡한 마음이 곡의 분위기와 맞아 떨어지는 느낌이며, 상대를 향한 '찌릿찌릿'한 기분을 가사로 표현한다. 

 

3번 트랙 타이틀 곡인 '까만 밤의 아리아'는 Glitch Hop 요소가 가미된 미디엄 템포의 댄스곡으로, 여섯 멤버들의 유니크한 음색을 최대한 곡에 녹여내었다. Grand Opera라는 앨범 콘셉트에 맞춰, 오페라나 오라토리오 등에서 주인공에 의해 불려지는 서정적이고 아름다운 독창이란 의미의 '아리아'를 주제로, 한 편의 환상극 같은 이야기를 가사로 풀어냈다. 또한 전반적인 곡의 분위기와 대조되는 듯, 어울리는 댄스 파트가 이 곡의 포인트이다. 

 

4번 트랙 'Drama'는 Future Bass(퓨처 베이스) 장르를 기반으로 한 기존 걸그룹 곡에서 들을 수 없던 강렬한 Synth(신스)와 서정적인 멜로디 라인이 잘 어러진 곡이다. 마지막 5번 트랙인 'Where U R(윤지X다원 Aria)'는 몽환적인 Pluck(플럭)사운드와 묵직한 리듬, 아련함을 채워주는 기타와 트렌디한 신스 사운드가 잘 어우러진 미디엄 템포의 팝 곡이다. 

 

ARIAZ(아리아즈)_데뷔 앨범 'Grand Opera(그랜드 오페라)' 쇼케이스(주은, 시현, 윤지, 다원, 여리, 효경) 2019.10.24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ARIAZ(아리아즈)_데뷔 앨범 'Grand Opera(그랜드 오페라)' 쇼케이스(주은, 시현, 윤지, 다원, 여리, 효경) 2019.10.24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7년의 연습생 기간으로 얻을 수 있었던 아리아즈만의 매력

7년이라는 시간동안 데뷔를 기다리는 연습생 심정은 실제 본인이 아니면 그 심정을 이루헤아리기는 힘들다. 하지만 그 과정을 꿋꿋이 이겨내고 당당히 데뷔를 한 아리아즈는 과연 그 기간동안 어떤 심정이었을까 

 

연습생 기간이 가장 길었던 윤지는 오히려 그런 주변의 우려 속에도 당당함을 잃지 않았다. 그는 "긴 연습생 기간을 주변의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다. 하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많은 것들을 경험할 수 있었던 소중한 시간이었고, 버티고 더 나아갈 수 있었던 원동력이 되기도 했다"면서 "그 기간동안 노래, 춤 그런것들은 기본적으로 배우는 과정이었고, 무엇보다도 저희 멤버들끼리 똘똘 뭉쳐 연습으로 다져지는 팀웍을 완성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다원은 "저희 팀 멤버들 중 연습생 기간이 긴 친구들이 몇명 있다보니 '이 긴 연습생 시간이 언제쯤 끝이 날까' 하는 생각들이 종종 들어 조금은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주은도 "저희는 노래와 퍼포먼스까지 아우르는 실력을 갖추고 싶다"는 바람을 나타냈고, 효경은 "신인인 듯 신인이 아닌 신인인 저희지만 이미 오디션을 통해 얼굴을 알린 친구들도 있다. 이제 데뷔하는 신인이지만 무대에서만큼은 완벽한 평가를 받고 싶다."는 당당함과 자신감 넘치는 포부를 드러냈다. 

 

아리아즈는 데뷔와 동시에 총 세 장의 미니앨범을 통해 아리아즈가 대중들에게 들려주고자 하는 이야기와 보여주고 싶은 무대가 있음을 공고히 밝혔다. 이번 '그랜드 오페라'는 총 3장의 앨범 중 그 서막을 알리는 앨범인 셈이다. 

 

윤지는 "저희가 앞으로 세 장의 미니앨범을 통해 아리아즈의 음악적 색깔을 확고히 보여주겠다는 목표가 있고, 저희만의 가장 큰 매력을 꼽자면 7년이라는 시간을 연습실에서 많은 연습을 하면서 다져진 팀웍이다. 이 단단한 팀웍을 바탕으로 앞으로 70년 정도는 거뜬히 버틸 수 있다."고 자부했다. 

 

가요계 롤모델은 누구냐는 질문에 다원은 "저희가 추구하는 모습은 팀웍크가 좋아서 장수하는 그룹이 되고 싶어 에이핑크 선배님처럼 아이돌 7년의 징크스를 깨고 오래동안 활동할 수 있는 그런 팀이 되고 싶다."고 바람을 나타냈다. 

 

ARIAZ(아리아즈) 효경_데뷔 앨범 'Grand Opera(그랜드 오페라)' 쇼케이스. 2019.10.24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ARIAZ(아리아즈) 효경_데뷔 앨범 'Grand Opera(그랜드 오페라)' 쇼케이스. 2019.10.24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아리아즈에 대해 알아봅시다 

오랜 연습생 기간을 거쳐 데뷔한 아리아즈의 매력을 가장 보여줄 수 있는 곳은 당연히 팬들과 함께 하는 무대이다. 하지마 요즈음 무대 활동이나 방송 활동은 길어야 두 달 정도. 이 짧은 기간동안 얼마나 대중들에게 자신들의 매력을 잘 어필할 지는 모를일이다. 그래서 아이돌들의 방송 출연도 이제는 자신의 팀을 알리는 데 있어 중요한 하나의 방법이다.

 

이날 쇼케이스에서도 음악방송 이외 출연하고픈 방송 프로그램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이 있었다. 

 

먼저 윤지는 "'맛있는 녀석들'에 출연하고 싶은데 지난 7년 동안 열심히 체중관리를 해왔기때문에 방송에서 합법적으로 하루종일 열심히 먹고 싶다."는 재미있는 답변을 했고 여리는 "저희 팀웍이 좋아 '런닝맨'에 출연해 체력과 열정을 불태우고 싶다."고 말했다. 

 

다원은 "저희가 오랜기간동안 연습하면서 많은 장르를 연습해 왔는데 음악으로 소통하는 것이 아리아즈의 목표이기때문에 '비긴어게인'에 출연하고 싶다"고 했고, 주은은 "'아는 형님'을 꼽으며 게임을 하면서 추억을 남기고 싶다"는 바람을 보였다. 효경은 "강원도 출신이라 어디서든 살아남을 수 있어 '정글의 법칙'을 출연해 보고 싶다"고 했다. 시현은 '안녕하세요'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싶다고 말했는데 MC가 그 프로그램 폐지됐다고 하자 당황하는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MC가 그 이유나 들어보자고 하니 "저희가 평소에도 팀웍이 좋아 서로의 고민도 많이 들어주는 편인데 다른 분들의 고민도 해결해 주고 싶었다."라는 기특한 답변을 들을 수 있었다.

 

한편 눈이 부시게 빛날 아름다운 여섯 소녀들의 하나된 목소리로 구성된 아리아즈의 벅차 오르게 시작되는 소녀들의 이야기를 담은 앨범 '그랜드 오페라'는 24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