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사평역 지하예술정원, 2019 대한민국 공공디자인대상 수상
녹사평역 지하예술정원, 2019 대한민국 공공디자인대상 수상
  • 김한정 기자
  • 승인 2019.10.11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코리아방송 = 김한정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최봉현, 이하 진흥원)이 주관하는 ‘2019 대한민국 공공디자인대상’에 서울특별시의 ‘녹사평역 지하예술정원’이 선정됐다.

녹사평역 지하예술정원, 2019 대한민국 공공디자인대상 수상
녹사평역 지하예술정원, 2019 대한민국 공공디자인대상 수상

올해로 제12회를 맞이한 ‘대한민국 공공디자인대상’은 지난해에 이어 사업부문과 학술연구 부문으로 나누어 공모를 진행했다. 특히 올해는 일반 공모를 통해 선정하기 어려운 사례를 발굴하기 위해 비공모 부문도 신설했다


사업 부문에서는 ▲ 생활안전을 위한 디자인, ▲ 모든 이를 위한 디자인, ▲ 생활편의를 위한 디자인, ▲ 생활품격을 위한 디자인 등 4개 분야로 나누어 국무총리상 1점, 문체부 장관상 1점, 진흥원장상 3점 등, 총 5점을 선정했다.
 
올해 국무총리상(대상)을 수상한 서울시의 ‘녹사평역 지하예술정원’은 지하철 이용자들이 공공미술작품을 자연스럽게 경험할 수 있도록 지하역사의 구조에 맞게 예술작품을 설치했다. 또한 시민들의 접근성과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개찰구를 이전하는 등 동선과 안내체계를 개선했다. 특히 개선 과정에서 여러 분야의 전문가들과 협업하고 시민들의 참여를 이끌어 낸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아 우수 공공디자인으로 선정됐다.
 
사업 부문의 문체부 장관상(최우수상)은 ▲ 수원시 도시디자인과와 디자인다다어소시에이츠가 추진한 ‘보행친화도시 구현을 위한 수원시 공공시설물(안내시설) 표준디자인 개발’이 받는다. 진흥원장상(우수상)은 ▲ 서울디자인재단, 서울시설공단, 사이픽스가 추진한 ‘고척돔에 안전과 안심을 입히다’, ▲ 지오아키텍처의 ‘남대문광장’, ▲ 서울산업진흥원, 코안스튜디오의 ‘남산 애니타운 파워콘텐츠 구축’이 받는다.

학술연구 부문에서는 문체부 장관상, 진흥원장상, 빅터마골린상* 각 1점을 선정했다. 문체부 장관상(최우수상)에 선정된 양정순(배재대 교수)의 ‘야간 도시공간 범죄예방환경설계(CPTED)에 있어 조명환경에 관한 연구’는 국내외 범죄예방환경설계의 야간조명 지침(가이드라인)을 비교, 분석하고 조명계획 요소를 도출한 것으로서, 도시계획 분야에서의 유용성과 후속연구에 대한 기여가 높을 것으로 평가받았다.
* (후원인상, ’17년∼) 미국 시카고 일리노이 대학교 명예교수로서 ’15년 국제디자인총회의 기조연사로 한국 방문 시, 한국디자인의 발전과 연구 증진을 위해 후원금 기부
 
진흥원장상(우수상)은 ▲ 임혜빈(광운대 교수/정지나, 박정은, 이병관 공동연구)의 ‘공공기관 로고 디자인에 나타난 귀여움 속성이 공공기관 평가에 미치는 영향’이, ▲ 빅터마골린상(특별상)은 홍익대학교 공공디자인연구센터의 ‘공공디자인 진흥을 위한 거버넌스 모델 연구’가 받는다.
 
올해 비공모 부문에서는 지자체의 휘장·상징표시(심벌마크), 브랜드, 캐릭터 등의 개발과 활용 이력, 관련 제도에 대한 사례를 조사하고 현행 상징디자인을 중심으로 심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 제주특별자치도가 문체부 장관상을, ▲ 서울특별시와 경기도 부천시가 진흥원장상을 수상한다.
 
시상식은 10월 25일(금), 문화역서울284 아르티오(RTO)에서 열리며, 선정된 작품들은 시상식 당일부터 11월 3일(일)까지 전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