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K포토] 데이비드 베컴, 한글이름 '백가람' 뜻깊네요 (아디다스 울트라부스트 한글)
[AK포토] 데이비드 베컴, 한글이름 '백가람' 뜻깊네요 (아디다스 울트라부스트 한글)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9.10.10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이비드 베컴_아디다스 70주년 기념 팬미팅 및 토크쇼. 2019.10.9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데이비드 베컴_아디다스 70주년 기념 팬미팅 및 토크쇼. 2019.10.9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데이비드 베컴_아디다스 70주년 기념 팬미팅 및 토크쇼. 2019.10.9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데이비드 베컴_아디다스 70주년 기념 팬미팅 및 토크쇼. 2019.10.9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데이비드 베컴_아디다스 70주년 기념 팬미팅 및 토크쇼. 2019.10.9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데이비드 베컴_아디다스 70주년 기념 팬미팅 및 토크쇼. 2019.10.9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아디다스 창립 70주년을 맞이하여 세계적인 축구스타인 데이비드 베컴이 방한하여 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광장에서 한글날을 기념하여 출시한 '울트라부스트 한글' 출시 이벤트에 참석했다. 

 

데이비드 베컴은 자신을 보러온 많은 팬들과 함께 한글의 뜻을 되새기고, 한글의 아름다움을 기리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울트라부스트 한글' 출시 이벤트에서는 한글날의 의미를 더하기 위해 진행된 한글 이름 짓기 대회에서 최종 다섯 명의 응시자와 무대 위에서 함께 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들은 각자 '백가람', '백건', 데이비드 조승백', '백겸', '백한'이라는 한글 이름을 데이비드 베컴에게 제시했는데 최종 '백가람'이 데이비드 베컴의 한글 이름으로 낙점되었다. 

 

베컴은 "순 우리말로 강을 뜻하는 ‘가람’처럼 베컴 역시 축구사에 강물처럼 영원히 흘렀으면 한다”는 백가람 작명 이유에 대해 베컴은 “강과 관련된 스토리가 좋았다”며 이를 최종적으로 선택했다.

 

또한 다소 차질을 빗었지만 또 다른 아디다스 모델인 블랙핑크와도 만남을 가지면서 국내 팬들과의 즐거운 만남을 이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