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평화 플래시몹 성황리 개최
2019 평화 플래시몹 성황리 개최
  • 김한정 기자
  • 승인 2019.10.09 2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코리아방송 = 김한정 기자] 예술의전당(사장 유인택)이 후원하고 한국오페라인협회(이사장 김향란)가 주최한 <2019 평화 플래시몹>행사가 700여 명의 오페라인과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2019 평화 플래시몹 성황리 개최
2019 평화 플래시몹 성황리 개최

한글날을 맞아 10월 9일(수) 오후 3시 예술의전당 야외 공간에서 진행된 이날의 행사는 유명 오페라 아리아를 비롯해 애국가와 ‘우리의 소원은 통일’ 등 총 4곡의 노래를 다함께 부르는 순서로 30여 분간 계속되었다. 자발적으로 참여를 신청한 오페라인들이 주축이 되어 대한민국 대표 복합문화 예술 공간에서 선보인 국내 최초의 플래시몹 행사여서 특히 의미가 깊다. 휴일을 맞아 예술의전당을 찾은 시민들도 합창에 동참하는 이채로운 모습도 연출되었다.

2019 평화 플래시몹 성황리 개최
2019 평화 플래시몹 성황리 개최

예술의전당 내 4개 공간에 나뉘어져 있던 참가자들은 베르디 오페라 <나부코>의 ‘히브리 노예들의 합창’을 함께 부르고, 이어서 음악광장에 집결해 태극문양을 그리며 푸치니의 오페라 <투란토드>의 ‘공주는 잠 못 이루고’와 ‘애국가’, 동요 ‘우리의 소원은 통일’을 합창한 후 해산하였다. 행사에 참여한 한 합창단원은 “소수의 전유물로만 취급되는 오페라에 대해 시민들이 관심을 가질 수 있으면 좋겠다는 바람으로 참가하게 되었다”고 포부를 밝혔다.

2019 평화 플래시몹 성황리 개최
2019 평화 플래시몹 성황리 개최

플래시몹이 끝나고 해산하는 모습을 지켜본 현장의 어린이는 “성악가들이 눈앞에서 노래하는 게 신기했다”며 놀라워하기도 했다. 유인택 사장은 “오페라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오페라 인구의 확대가 예술의전당과 우리 음악계의 발전에 필수적인 만큼 뜻깊은 행사가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참여 희망을 밝힌 음악인과 오페라 관계자 700여 명을 중심으로 예술의전당을 찾은 시민들이 어우러진 가운데 성공적으로 마무리 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