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우집주’, 서현철이 그린 현실 아빠 ‘뭉클’
‘집우집주’, 서현철이 그린 현실 아빠 ‘뭉클’
  • 김한정 기자
  • 승인 2019.09.29 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코리아방송 = 김한정 기자] 배우 서현철이 뭉클한 ‘현실 소시민 아빠’ 연기로 안방극장에 돌아왔다.

‘집우집주’, 서현철이 그린 현실 아빠 ‘뭉클’
‘집우집주’, 서현철이 그린 현실 아빠 ‘뭉클’

서현철은 지난 27일 방송된 KBS 드라마스페셜 2019 '집우집주'(극본 이강, 연출 이현석)에서 결혼을 앞두고 현실적인 문제로 집에 대한 고민을 하는 건축사무소 디자이너 조수아(이주영 분)의 아버지 조현석 역을 맡았다.

서현철이 연기한 현석은 소시민을 대표하는 중년이다. 그는 집이 곧 경제적 부와 사회적 지위를 나타내는 한국 사회의 씁쓸한 단면을 유쾌하게 그린 ‘집우집주’에서 무거운 짊을 지고 살아온 가장의 모습을 현실적으로 표현했다.

서현철은 딸에 대한 애정 어린 시선, 넉넉하지 않지만 성실하게 삶을 꾸려온 아버지의 모습을 드라마에 녹여냈다. 그는 탄탄한 연기력으로 소시민 가장 현석을 주변에 마치 있을 법한 인물로 생동감 있게 연기했다. 

특히 극중 집에 대한 콤플렉스가 있는 딸이 친구 집을 자신의 집으로 속이는 연극을 벌이자 면구스러운 감정을 가슴 먹먹하게 전달했다.

현석은 가장으로 늘 책임을 다했지만 풍요롭게 살진 못해서 딸에게 부끄러운 아빠였단 생각을 갖고 있었다. “미안하다. 늘 너를 창피하게 만들어서…”라는 현석의 사과는 시청자들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소시민 현실 아빠’의 모습 그대로였던 서현철의 정밀한 표현력이 ‘집우집주’의 의미 있는 이야기를 이끌었다. 그는 무심한 듯 툭툭 던지는 말투에 담긴 따뜻한 속내까지 감동적으로 연기하며 호평을 받고 있다.

서현철은 이번 드라마가 ‘내일도 맑음’ 때 인연을 맺은 이현석 PD의 작품이라는 점에서 출연을 결정하며 의리 행보를 보였다.

‘집우집주’에서 뭉클한 감정 연기를 보여준 서현철은 28일 첫 방송되는 tvN 새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극본 백미경, 연출 신우철)에서 황갑수 박사 역을 맡아 파격적인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