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독서 취향도 남달라' 가수 민서, "우울하면서 밝은 슬픈 감정이 느껴지는 책 끌려"
[화보] '독서 취향도 남달라' 가수 민서, "우울하면서 밝은 슬픈 감정이 느껴지는 책 끌려"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9.08.13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서
민서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가수 민서가 문학잡지 '릿터(Littor)'에서 진솔한 책 이야기를 전했다. 

 

올해 1월 미니앨범 'The Diary of youth(더 다이어리 오브 유스)'를 발표하고, 웹드라마 '좀 예민해도 괜찮아', '어쨌든 기념일' 등에 출연하며 다방면으로 활동 중인 민서는 릿터 인터뷰를 통해 책을 좋아하게 된 계기와 자신만의 독서 취향을 풀어놓았다.

 

민서
민서

화보 속 민서는 부드러우면서도 강단 있는 매혹적인 분위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민서는 '나의 라임 오렌지나무'를 읽고 책에 재미를 붙이기 시작했다고 했다. “어렸을 때 본 ‘나의 라임 오렌지나무’를 고등학생 때 다시 읽었는데 너무 재밌더라. 그때부터 소설을 조금씩 읽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소설은 단편보다 장편을 선호한다. 또한 직접 읽어 보고 느낌이 좋은 책을 골라 사는걸 좋아해 서점에서 꽤 시간을 보낸다”고 덧붙였다.  

 

민서
민서

그는 자신의 책 취향에 대해 "하얗게 우울한 게 좋다. 어둡지는 않고, 밝지만 가라앉은 감정이나 슬픔이 느껴지는 책이 끌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민서는 다음 앨범에 대해 "여러 작가님들과 협업을 해보려고 한다. 아직 초기 단계인데 재미있는 프로젝트가 될 것 같다"고 귀띔했다. 민서의 인터뷰 전문과 화보는 문학잡지 릿터 19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 제공 릿터 

 

Tag
#민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