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리안 그레이의 초상, 메인포스터 2종 공개 ... '발레리나 김주원-문예강 모델로 한 환상적 분위기'
도리안 그레이의 초상, 메인포스터 2종 공개 ... '발레리나 김주원-문예강 모델로 한 환상적 분위기'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9.07.24 0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리안 그레이의 초상' 포스터 이미지
'도리안 그레이의 초상' 포스터 이미지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도리안 그레이의 초상' (이하 도리안)이 7월 23일 화요일 오후 4시 프리뷰 티켓 오픈을 앞둔 가운데 제작사 PAGE1이 SNS채널을 통해 '도리안'의 2종 포스터와 20초 홍보영상을 공개했다. 

 

새롭게 선보이는 '도리안'은 원작의 스핀오프 버전으로 원작을 이끄는 세 인물 배질, 도리안, 헨리가 각각 유진, 제이드(도리안), 오스카로 발전되어 21세기의 예술가들로 설정된 가운데 이번에 공개된 포스터와 홍보 영상은 마치 한 편의 예술작품 전시회의 홍보물을 표현한 듯한 세련미를 과시했다. 

 

말 그대로 ‘도리안 그레이의 초상화’를 보여주는 듯 한 2종 포스터는 각각 제이드(도리안)역의 김주원, 과 문유강을 모델로 하고 있다. 극 중 모던 아티스트로 다양한 미술적 활동을 하는 제이드(도리안)을 모티브로 한 포스터는 하나의 조각상을 보는 듯한 문유강 배우의 이미지로 아름다움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시킨 후 몸짓만으로 또 다른 아름다움을 극대화시킨 김주원 배우의 무빙포스터로 방점을 찍었다.

 

'도리안 그레이의 초상' 모션포스터 캡쳐이미지
'도리안 그레이의 초상' 모션포스터 캡쳐이미지

23일 공개 예정인 홍보 영상도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기에 충분한데 유진, 제이드(도리안), 헨리역을 맡은 아홉 배우의 극중 캐릭터가 반영된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이 돋보였다는 평을 받았다. 또한, 이번에 공개된 무빙포스터와 동영상 홍보물에는 '도리안'의 음악감독으로 참여한 작곡가 정재일의 음악이 더해져 더욱 몽환적인 세련미가 더해졌다.      

 

19세기 말 영국, 유미주의의 대표 소설가인 ‘오스카 와일드(Oscar Wilde)’의 동명의 소설을 원안으로 작곡가 정재일, 현대무용가 김보라, 비주얼디렉터 여신동과 함께 연출가 이지나의 의기투합을 알리며 화제를 모은 콜라보프로젝트1. '도리안 그레이의 초상'은 7월 23일 화요일 오후 4시부터 멜론티켓과 인터파크티켓을 통해 티켓 판매를 시작하며 2019년 9월 6일 대학로 유니플렉스 1관에서 그 화려한 막을 올린다. 

 

 

사진제공 PAGE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