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 "즐겁고 행복했다 ... 저의 또 다른 모습을 알릴 수 있었던 좋은 기회"
'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 "즐겁고 행복했다 ... 저의 또 다른 모습을 알릴 수 있었던 좋은 기회"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9.07.12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_'단,하나의 사랑' 제작발표회. 사진 ⓒ아트코리아방송 DB
김명수_'단,하나의 사랑' 제작발표회. 사진 ⓒ아트코리아방송 DB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배우 김명수가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 종영 소감을 전했다.

 

12일 김명수는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단, 하나의 사랑'에서 김단이라는 캐릭터로 살 수 있었던 시간이 너무나 즐겁고 행복했다. 김단을 통해 저에게 많은 공부가 되었고 사람들에게 저의 또 다른 모습을 알릴 수 있었던 좋은 작품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 김명수는 "많은 사랑은 주신 시청자분들께 정말 감사하다는 인사를 드리고 싶다. 김단의 '단, 하나의 사랑'이 이루어 진 것처럼 여러분들에게도 꼭 바라는 일이 이루어지기를 기도드린다."고 전하며 시청자들에게도 애정이 어린 종영 소감을 전했다.

 

김명수는 ‘단, 하나의 사랑'에서 통해 첫 판타지 로맨스에 도전해 극 중 천사 단 역할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그는 철저한 캐릭터 분석력과 섬세한 표현력으로 깊어진 연기력을 보여주며 매회 차츰차츰 성장해갔다.

 

마지막 회에서는 이연서(신혜선 분)를 위해서 목숨까지도 버릴 수 있는 사랑을 아름답게 그려내며 로맨스 남자 주인공으로서의 저력을 입증해냈다. 첫 로맨스 도전임에도 남주 역할을 찰떡같이 소화해내며 안방극장의 주연으로 우뚝 선 김명수가 보여줄 앞으로의 성장이 더욱더 기대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