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중기, 이흥렬 작가의 'Art Tree 예술이 된 나무 이야기' 전시
백중기, 이흥렬 작가의 'Art Tree 예술이 된 나무 이야기' 전시
  • 이다영 기자
  • 승인 2019.07.11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필드 갤러리 7월 초대전'

[아트코리아방송=이다영기자] 회화와 사진. 서로 다른 장르의 전시가 하나의 소재로 함께 열린다. 나무를 소재로 한 전시 ‘Art Tree_예술이 된 나무 이야기’가 그것이다.

 

화가 백중기 작가는 색채의 화가이다. 

영월에서 태어나 현재도 그곳에서 활발하게 작품 활동을 하는 ‘영월의 화가’이기도 하다. 영월의 자연 풍경을 주로 그리는 그의 그림에는 언제나 자연과 사람이 함께한다.

그림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빛 하나하나를 해체하였다가 다시 재조합해 놓은 듯하다. 부분을 확대해 보면 마치 사진을 이루는 거친 빛 입자를 들여다보는 듯한 착각마저 든다. 

 

 

사진가 이흥렬은 ‘나무 사진가’이다. 오랜 내적 탐구 끝에 ‘나무’를 소재로 작업하고 있다. 

그 역시 시골에서 태어나 자연 속에서 나무를 친구 삼아 어린 시절을 보냈다. 그 경험이 작품의 소재가 되었다. 그의 나무 사진은 회화적이다. 밤의 나무에 광고 사진에서 쓰던 ‘라이트 페인팅’ 기법을 도입하여 마치 그림 그리듯이 나무를 빛으로 그렸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 두 작가는 같은 나무를 각자 자신의 방법으로 작업하기로 하였다. 회화, 그리고 마치 ‘회화 같은 사진’에서 표현한 두 작품의 나무는 어떻게 닮았고 또 어떻게 다를지 무척 궁금하다.


사진가 이흥렬은 ‘나무는 느린 인간이고 인간은 빠른 나무’라며 모두 함께 지구에서 살아가는 동등한 생명체라는 것을 이야기한다. 이 전시가 ‘바라보면 위안이 되는 나무’, ‘지구의 터줏대감인 나무’, 그러면서도 ‘인내하고 베푸는 나무’에 대해 잠시라도 사색하는 시간이 되길, 그리하여 마침내 그 사색이 우리 내면으로 향하길 기원한다. 

 

 

백중기, 이흥렬 작가의 'Art Tree 예술이 된 나무 이야기' 전시는 서울 영등포구 선유서로 아트필드 갤러리에서 2019년 7월 15일부터 2019년 8월 17일까지 전시한다. (일요일 휴관)

 

이흥렬(Yoll Lee)

Photographic Artist

나무 사진가

인물사진’과 ‘나무 사진’을 주로 찍고 있으며, 예술과 자연이 함께하는 ‘예술의 숲’을 꿈꾸고 있다.

 

개인전 15회

중앙대학교 예술대학 사진학과 졸업 

이태리 밀라노의 ‘유럽 디자인대학‘Istituto Europeo di Design’ 사진학과 졸업

 

백중기(Baek, Jung Gi)

Painting Artist

색채의 화가

영월에서 태어나 현재도 그곳에서 활발하게 작품 활동을 하는 ‘영월의 화가’

 

개인전 24회

강원도 영월출생

강원대학교 미술교육과 졸업

강원민족미술협회 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