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성유람-1929, 『별건곤』으로 본 서울 展」개최
경성유람-1929, 『별건곤』으로 본 서울 展」개최
  • 김한정 기자
  • 승인 2019.07.02 2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코리아방송 = 김한정 기자] 서울역사박물관(관장 송인호)에서는 1929년 특별 기획되었던 별건곤대경성 특집호에 대해 소개하는 전시가 오는 728()까지 서울역사박물관 1층 로비에서 무료로 개최된다.

경성유람-1929, 『별건곤』으로 본 서울 展」개최
경성유람-1929, 『별건곤』으로 본 서울 展」개최

별건곤은 천도교단이 세운 출판사 개벽사에서 대중의 취미 진작을 위해 만든 잡지로, 1926년 창간되어 1934년까지 발간되었다. 재미를 추구한 잡지였으나, 계몽적인 성격도 갖고 있었는데 그중 하나가 1929년 발간되었던 대경성 특집호이다.

경성유람-1929, 『별건곤』으로 본 서울 展」개최
경성유람-1929, 『별건곤』으로 본 서울 展」개최

1929년은 일제의 시정20주년을 기념하는 조선박람회가 열렸던 해이다. 박람회는 일제의 식민통치 결과를 홍보한 행사로, 다수의 지식인들은 이를 간파하여 여러 글을 남겼다.

경성유람-1929, 『별건곤』으로 본 서울 展」개최
경성유람-1929, 『별건곤』으로 본 서울 展」개최
경성유람-1929, 『별건곤』으로 본 서울 展」개최
경성유람-1929, 『별건곤』으로 본 서울 展」개최

별건곤은 조선박람회를 보러 서울로 올라오는 사람들을 위해 대경성 특집호를 발행하였다. 이 특집호는 100여 페이지가 넘는 분량을 경성에 대한 내용으로 채운 일종의 경성 안내서나 다름없었다. 특히 “2일 동안 서울 구경 골고로 하는 법이라는 기사는 당시 일반화된 경성유람 코스에서 벗어난 것으로, 경성 사람들이 본 경성을 보여주고 있다.

경성유람-1929, 『별건곤』으로 본 서울 展」개최
경성유람-1929, 『별건곤』으로 본 서울 展」개최
경성유람-1929, 『별건곤』으로 본 서울 展」개최
경성유람-1929, 『별건곤』으로 본 서울 展」개최

별건곤의 경성유람 코스는 일제의 통치 전후를 대조시키는 박람회 공식 추천 코스와는 달리 경성의 진면목을 볼 수 있는 곳들로 짜여 있다. 미래의 동력인 학교, 언론기관, 도서관, 사회운동기관들을 둘러보기도 하고, 도시의 그늘을 보여주는 토막촌, 직업소개소 및 일제 치하의 현실을 보여주는 서대문 감옥을 둘러본다. 전시에서는별건곤이 보여주는 경성의 중요 지점들에 대한 사진들을 소개한다.

경성유람-1929, 『별건곤』으로 본 서울 展」개최
경성유람-1929, 『별건곤』으로 본 서울 展」개최
경성유람-1929, 『별건곤』으로 본 서울 展」개최
경성유람-1929, 『별건곤』으로 본 서울 展」개최

전시는 무료 관람이며, 관람 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8, 공휴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관람할 수 있다. 자세한 정보는 서울역사박물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