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무(DEMOO), 파리 마레지구 현지 쇼룸 진행 ... '백승우 작가와 컬래버레이션으로 차별화 시도'
데무(DEMOO), 파리 마레지구 현지 쇼룸 진행 ... '백승우 작가와 컬래버레이션으로 차별화 시도'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9.06.21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무(DEMOO)’_ 파리 현지 쇼룸
‘데무(DEMOO)’_ 파리 현지 쇼룸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박춘무 디자이너가 전개하는 패션브랜드 ‘데무(DEMOO)’가 파리 중심가인 마레지구에서 6월 20일부터 24일까지 파리 현지 쇼룸을 진행한다.

 

한국을 대표하는 디자이너 브랜드 ‘데무’는 매 시즌, 모던하고 아방가르드 한 스타일의 제품들을 출시하며, 독창적인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보여주고 있다.

 

‘데무(DEMOO)’_ 파리 현지 쇼룸
‘데무(DEMOO)’_ 파리 현지 쇼룸

특히 데무는 이번 시즌, 아티스트 협업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현대미술가로 활약하고 있는 백승우 작가와 콜라보레이션 제품을 출시하며 패션과 아트의 경계를 넘어서는 차별화된 컨텐츠를 선사하였으며, 이 리미티드 콜라보레이션 제품을 파리 현지에서도 선보이며 주목 받고 있다.


또한, 이번 데무의 파리 마레지구 쇼룸에서는 지난 파리 쇼룸에 이어, 독창적인 감각과 가치를 담은 여러 국내 브랜드의 특별하고 다양한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캔버스 백을 전개하는 디제이 캔디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플레이올데이', 세계 최초의 친환경 니트 플리츠 백을 선보이는 에코패션 브랜드 ‘플리츠 마마(PLEATS MAMA)’ 등 모두 데무의 파리 마레지구 현지 쇼룸에서 만나볼 수 있다.

 

‘데무(DEMOO)’_ 파리 현지 쇼룸
‘데무(DEMOO)’_ 파리 현지 쇼룸

한편, 파리 현지에서 데무와 쇼룸을 전개한 언타이틀닷은 차별화된 컨셉과 철학을 가진 국내외 브랜드들을 편집한 컨셉스토어이자 쇼룸이며, 19FW 파리패션위크 기간 중 국내 편집매장으로는 최초로 국내 브랜드들과 해외에서 쇼룸을 진행한 첫 번째 사례가 된 바 있다.

 

데무(DEMOO)의 최윤모 이사는 "지난 3월에 이어 한번 더 파리 현지 쇼룸을 오픈 하게 되었다"라며 "앞으로도 차별성 있는 국내외 브랜드들을 발굴하여 그들과 함께 한국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성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사진제공 데무(DEMO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