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VR·AR 엑스포 2019 ... '빠르게 현실 사회에 접목되는 5G 기술들'
서울 VR·AR 엑스포 2019 ... '빠르게 현실 사회에 접목되는 5G 기술들'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9.06.01 0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가상·증강 현실 박람회(Seoul VR·AR Expo 2019) 2019.5.30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서울 가상·증강 현실 박람회(Seoul VR·AR Expo 2019) 2019.5.30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서울 가상·증강 현실 박람회(Seoul VR·AR Expo 2019, 이하 SAVE 2019)'가 5G: 가상·증강현실의 새로운 도약을 주제로 5월 30일부터 3일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진행되고 있다. 

 

'SAVE 2019'은 VR·AR생태계의 다양한 플레이어들(개발사, 투자사, 유통사)을 위한 행사로 업계의 현재를 공유하고 미래를 고민할 수 있는 마켓 플레이스다. 

 

'SAVE 2019'는 VR·AR 콘텐츠 개발사들과 HMD, 콘트럴러, 시뮬레이터 등 하드웨어 개발사 등 국내외 VR·AR 전문 기업들이 대거 참가했다. 게임과 테마파크와 같은 엔터테인먼트뿐 아니라 타 산업 부문과의 융합이 확대되면서 교육, 산업, 광고 분야 등 기업들의 참여도 늘었다. 

 

이번 박람회에는 GPM, 스코넥엔터테인먼트, 서틴스플로어, 피엔아이시스템, 오아시스브이알, 픽셀스코프, 한빛테크원, 플럭스플래닛, 리얼리티매직, 와이즈업, 두리번 등 VR·AR 시장 선두 기업들이 대거 참가했다. 특히, 호주의 VR·AR 기업 10여 곳이 공동관으로 참가하고 캐나다 기업들도 상담관을 꾸렸다. 국내 VR·AR 기업들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고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한 대규모 수출상담회가 동시개최되고 있다.

 

'서울 가상·증강 현실 박람회(Seoul VR·AR Expo 2019) 2019.5.30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서울 가상·증강 현실 박람회(Seoul VR·AR Expo 2019) 2019.5.30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서울 VR·AR 컨퍼런스도 진행된다. 올해 주제는 '5G', '산업융합', '게임'이다. 40여 명에 달하는 국내외 최고 전문가들이 제시하는 VR, AR 산업과 기술의 트렌드와 솔루션을 만나볼 수 있다. 컨퍼런스 첫날인 30일에는 '5G: 가상증강현실의 새로운 도약'이라는 주제로 VR.AR산업에 대한 정부 정책방향을 살펴보고 통신사 전략을 살펴볼 수 있었다. 

 

31일에는 'VR.AR Convergencr'로 가상증강현실 기술과 산업 간 융합 관련 강연이 주를 이루었다. 일본 포럼에이트(FORUM8)의 카츠미 마쓰다 이사는 VR디자인 스튜디오의 고품질 주문형 주행 시뮬레이터를 소개했다. 이밖에 서틴스플로어 송영일 대표 '가상 현실 이용한 의료, 헬스케어 시장의 혁신'에 대해 소개했다. 

 

마지막 날인 6월 1일에는 한국게임개발자협회와 주최사 메쎄이상이 함께 준비한 '서울 VR·AR 게임 컨퍼런스'가 개최된다. 국내 VR 게임 1세대 개발사인 매니아마인드 김일 대표의 '트렌드로 살펴보는 VR 게임 개발의 고려 사항', 민코넷 김태우 대표의 '보는게임' 시대의 기술 트렌드 및 적용사례' 등 다양한 강연이 준비되어 있다. 

 

한편, 'SAVE 2019'는 최대 주최자인 (주)메쎄이상과 코엑스, KOTRA가 공동 주최.주관하고, 국내 대표 VR 플랫폼 개발사이자 VR 테마파크 전문 기업인 지피엠(GPM)이 게임 부문을 주관한다. 5월 30일(목)부터 6월 1일(토)까지 서울 강남구 삼성동 B홀에서 진행되며, 6월 1일은 퍼블릭데이로 일반인들도 함께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