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순개인전 ‘데코룸, 밀고 당기는 꽃의 리듬’
이경순개인전 ‘데코룸, 밀고 당기는 꽃의 리듬’
  • 김한정 기자
  • 승인 2019.05.25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코리아방송 = 김한정 기자] 강남구 압구정로에 위치한 갤러리오에서는 2019. 05. 30 () - 06. 12 ()까지 이경순개인전 데코룸, 밀고 당기는 꽃의 리듬이 전시될 예정이다.

이경순개인전 ‘데코룸, 밀고 당기는 꽃의 리듬’
이경순개인전 ‘데코룸, 밀고 당기는 꽃의 리듬’

90년 일생을 그림과 함께 살며 꽃과 정물을 많이 그려왔다.

2003, 작업실을 경기도 용인의 한적한 곳으로 옮긴 후로부터는 경이로운 자연 속에서, 그 생명력에 대한 외경심으로 작품활동을 계속해오고 있다.

자연을 벗 삼아 자리잡은 작업실의 한 켠에 앉아 화병에 꽃을 풍성하게 꽂아 그림을 그릴 때에도, 멀리 창밖의 산과 나무, 논과 밭의 풍경을 바라볼 때에도, 나는 존재하고 있는 과 바라보이는 거대한 ’, 거대한 공명을 느낀다.

이경순개인전 ‘데코룸, 밀고 당기는 꽃의 리듬’
이경순개인전 ‘데코룸, 밀고 당기는 꽃의 리듬’

갖가지 꽃이 꽂힌 화병과 탁자로부터 빛을 담은 창호지문 너머로 펼쳐진 산과 들판. 일상의 풍경이지만, 거기에는 은근하고 거대한 감동이 있다.

지난 2007년 예맥화랑에서 가졌던 개인전 花畵六十의 서문에 박영택교수(경기대)가 언급하였던 관계의 미학이 이런 것이었을까.

이경순개인전 ‘데코룸, 밀고 당기는 꽃의 리듬’
이경순개인전 ‘데코룸, 밀고 당기는 꽃의 리듬’

나는 일평생 그림 그려왔으나 세상에 많이 알려지지도 않았다. 하지만 자연과 더불어 살며, 이를 화폭에 담아내 여러 사람과 나누며 살아온 인생에 늘 무한한 감사를 느낀다.

이경순개인전 ‘데코룸, 밀고 당기는 꽃의 리듬’
이경순개인전 ‘데코룸, 밀고 당기는 꽃의 리듬’

그렇기 때문에 그림은 인생의 가장 값진 선물이자 축복이다.

아흔이 넘은 나이에도 여전히 붓을 잡고, 화가로 살아갈 수 있도록 지탱하여준 아름답고 감사한 일상들. 이들의 소중함을 다시 한 번 느끼며, 오늘도 그림을 그린다.

2019. 5.

이경순 서양화가
국전 초대작가, 목우회 고문

이경순개인전 ‘데코룸, 밀고 당기는 꽃의 리듬’
이경순개인전 ‘데코룸, 밀고 당기는 꽃의 리듬’

2019530()부터 612()까지 2주동안 강남구 신사동에 자리한 갤러리 오에서 이경순화백이 <데코룸, 밀고 당기는 꽃의 리듬>이라는 제목으로 개인전을 개최합니다.

올해로 92세를 맞은 이 화백은 고령에도 불구하고, 그림을 삶의 원동력 삼아 여전히 붓을 들어 작품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한국 구상화단의 1세대 여성작가입니다.

1953년 제2회 국전부터 출품하여 4차례 특선과 16회 입선으로 이 화백은 국전의 추천작가와 초대작가를 지낸 서양화부문 유일한 여성화가이기도 합니다.

<한 아름 장미(The Armful of Roses)>라는 제목으로 개최되었던 개인전 이후 근 10년 만의 이번 전시회는 작가가 그간 주로 그려온 장미가 아닌 라일락과 나리꽃, 갖가지 들꽃 등을 그린 미발표작 중심으로 꾸며질 예정입니다.

이경순개인전 ‘데코룸, 밀고 당기는 꽃의 리듬’
이경순개인전 ‘데코룸, 밀고 당기는 꽃의 리듬’

갖가지 꽃이 듬뿍 담긴 화병과 탁상, 창문 너머로 펼쳐진 아름다운 풍경의 조화로부터 느낀 감동을 고스란히 표현한 작품을 가리켜 미술비평가 홍지석은 이경순의 회화는 늘 잉태와 출산이라는 생명의 이치를 담고 있었다고 말할 수 있다.

항아리에 담긴 둥근 꽃봉오리는 곧, 이윽고 피어나 그 생명의 진실과 아름다움을 드러낸다.”고 평하기도 하였습니다. ‘자연과 더불어 살며, 이를 화폭에 담아내 여러사람과 나누며 살아온 인생에 늘 무한한 감사를 느낀다

이경순화백은 그렇기 때문에 그림이야말로 본인 인생의 가장 값진 선물이자 축복이라고 이야기합니다.

아름다운 자연과 그 생명력에 대한 외경심으로 탄생시킨 이경순화백의 작품들, 언뜻 수수하지만 생명의 이치를 담은 작품들을 통해 다시금 이를 지탱하여주는 소중한 일상들을 되돌아보게 됩니다.

530일 목요일부터 612일 수요일까지 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갤러리 오’(서울시 강남구 압구정로 108)에서 열리는 이경순화백의 제 20회 개인전 <데코룸, 밀고 당기는 꽃의 아름다움>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