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이동욱, "20년 후에도 나는 배우 ... 모두가 편하게 느끼는 배우로 남고 싶다"
[화보] 이동욱, "20년 후에도 나는 배우 ... 모두가 편하게 느끼는 배우로 남고 싶다"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9.05.20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욱_마리끌레르 화보
이동욱_마리끌레르 화보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화제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에서 국민 프로듀서 대표로 활약하며 시청자들의 ‘원픽’을 받고 있는 배우 이동욱이 ‘블루 드 샤넬(BLEU DE CHANEL)’과 ‘보이 드 샤넬(BOY DE CHANEL)’과 함께 세련되고 지적인 모습을 선보인다.

 

패션 매거진 미리끌레르 6월호를 통해 공개되는 완벽한 그루밍 과정을 담은 화보 속 배우 이동욱은 ‘블루 드 샤넬(BLEU DE CHANEL)’의 쉐이빙 크림과 모이스춰 라이져로 피부를 정돈하고, 샤넬의 메이크업 라인인 ‘보이 드 샤넬(BOY DE CHANEL)’의 정교한 터치를 더해 조각 같은 이목구비와 희고 투명한 피부를 돋보이게 하였다.

 

이동욱_마리끌레르 화보
이동욱_마리끌레르 화보

이동욱은 “<프로듀스 X 101>을 통해 굉장히 다양한 감정을 느끼게 된다”며 “오히려 아이들에게 힘을 얻는 나 자신을 보며 잘한 선택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 20년 후에도 계속 연기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내며 “보는 사람들과 함께하는 사람들이 모두 편하게 느끼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그의 연기에 대한 꾸준한 열정과 가치관을 엿볼 수 있었다.

 

최근 OCN 장르물 <타인은 지옥이다>의 출연을 확정 지으며, 또 다른 매력을 선보일 배우 이동욱이 샤넬과 함께한 화보와 인터뷰 전문은 마리끌레르 6월호와 마리끌레르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동욱_마리끌레르 화보
이동욱_마리끌레르 화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