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숙 展 ‘지금·여기 - 2019 展’
김원숙 展 ‘지금·여기 - 2019 展’
  • 김한정 기자
  • 승인 2019.05.15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코리아방송 = 김한정 기자] 인사동에 위치한 토포하우스 갤러리 2층 제3관에서는 2019. 5. 15() ~ 2019. 5. 20()까지 김원숙 지금·여기 - 2019 이 열리고 있다.

김원숙 展 ‘지금·여기 - 2019 展’
김원숙 展 ‘지금·여기 - 2019 展’

기하학적인 공간을 표현하는 김 원숙 본인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를 한 번에 담은 전시로서, 2019<지금 여기에>는 장소(place)에서 공간(space)으로 나아가는 과정을 담았다.

김원숙 展 ‘지금·여기 - 2019 展’
김원숙 展 ‘지금·여기 - 2019 展’

이 전시는 2013년 장소를 나타내었던 작품에서부터, 최근에 몰두했던 다차원공간의 시각화에 관한 작품들까지 구성하였기 때문에 작품 속에 나타난 공간에 대한 변화과정을 통하여 작가의 시각 또한 어떻게 달라지는지 뚜렷하게 볼 수 있다.

김원숙 展 ‘지금·여기 - 2019 展’
김원숙 展 ‘지금·여기 - 2019 展’

특히 최근 작품에 나타나는 새로운 공간은 우리에겐 복잡성과 다양성을 제공해주고, 끊임없이 영향을 서로 주고받으며 변형과 변이가 일어나 비선형적인 특성을 보인다. 흥미로운 낯선 풍경은 관람자로 하여금 금방이라도 다른 곳으로 갈 수 있는 상상력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

김원숙 展 ‘지금·여기 - 2019 展’
김원숙 展 ‘지금·여기 - 2019 展’

김원숙 지금/여기-2019’

 

나의 작업은

현대적 풍경의 기하학적 표현에 바탕을 두고 있으며

다차원공간의 비선형성을 탐구한다.

비유클리드 기하학, 공간의 합성과 변형, 선의 반복에 의한

무한성으로 또 다른 공간으로의 탐색을 가능하게 해 준다.

(작가노트 중에서)

김원숙 展 ‘지금·여기 - 2019 展’
김원숙 展 ‘지금·여기 - 2019 展’

김원숙은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 회화전공 후 개인전 및 개인부스전 제9, 다수의 단체전에 참여했으며 다수의 수상 경력으로 현재 서울미술협회 회원, 이끌림 작업실을 운영 중이다.

김원숙 展 ‘지금·여기 - 2019 展’
김원숙 展 ‘지금·여기 - 2019 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