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티스트 매니지먼트사 ‘YEU&ME’의 첫 번째 소속작가 전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사 ‘YEU&ME’의 첫 번째 소속작가 전
  • 김한정 기자
  • 승인 2019.05.02 0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코리아방송 = 김한정 기자] 51일부터 7일까지 인사동에 위치한 경인미술관에서 일주일간 YEU&ME(유 앤 미)의 첫 번째 소속작가 전이 열리고 있다.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사 ‘YEU&ME’의 첫 번째 소속작가 전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사 ‘YEU&ME’의 첫 번째 소속작가 전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사 ‘YEU&ME’의 첫 번째 소속작가 전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사 ‘YEU&ME’의 첫 번째 소속작가 전

아티스트에 대한 존중을 최우선으로 시작된 YEU&ME(대표 최여량)는 소속작가를 중심으로 각양각색 6명의 작가들과 함께, “Do You Have Any Idea? 대체 무슨 생각으로 살고 있니라는 주제로 이번 전시를 개최한다. YEU&ME 최여량 대표는 왜 사니라고 관객들에게 물으며, “아트라는 아주 좁은 필드의 사람들은 이런 생각을 하며 산다라는 것을 이번 전시를 통해 보여주고 싶다고 한다.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사 ‘YEU&ME’의 첫 번째 소속작가 전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사 ‘YEU&ME’의 첫 번째 소속작가 전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사 ‘YEU&ME’의 첫 번째 소속작가 전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사 ‘YEU&ME’의 첫 번째 소속작가 전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사 ‘YEU&ME’의 첫 번째 소속작가 전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사 ‘YEU&ME’의 첫 번째 소속작가 전

우선 전시에 참여하는 YEU&ME 소속작가의 면면을 살펴보면 미국에서 문화인류학을 전공하고, 뉴욕의 SVA(School of Visual Arts)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석사로 마친 일러스트레이터 작가인 Ashley Seil Smith(애슐리 씰 스미스)는 현재 뉴욕에서 뉴욕타임즈, 고급 백화점 (Saks Fifth Avenue), Vogue 잡지 등과 협업을 하고 있는 뉴욕에서 제일 잘나가는 일러스트레이터이다.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사 ‘YEU&ME’의 첫 번째 소속작가 전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사 ‘YEU&ME’의 첫 번째 소속작가 전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사 ‘YEU&ME’의 첫 번째 소속작가 전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사 ‘YEU&ME’의 첫 번째 소속작가 전

미국 출신 아티스트 REBECCA GOYETTE (레베카 고예트)는 남녀평등의 페미니즘을 강하게 주장하며, 원초적 본능이 작품에 그대로 표현되어 이번 전시 작품에서도 그녀만의 독특한 페미니즘이 묻어나는 작품을 선보인다. YEU&ME대표 YEU(최여량)씨는 어린아이의 그림이나 조각과 같이 표현하여 관객들에게 최대한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방식을 통해 동물의 도덕성인간의 동물학대’, ‘인간과 동물의 상하관계 부존을 표현하는 작품을 선보인다.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사 ‘YEU&ME’의 첫 번째 소속작가 전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사 ‘YEU&ME’의 첫 번째 소속작가 전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사 ‘YEU&ME’의 첫 번째 소속작가 전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사 ‘YEU&ME’의 첫 번째 소속작가 전

세르비아 출신 작가 MARIJA MARKOVIC (마리야 마르코빅)은 현대사회의 부조리를 오브제, 디지털 콜라쥬(Digital Collage), 퍼포먼스 및 비디오 등의 다양한 방식을 통해 표현하는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소속작가는 아니지만 한국의 젊은 작가 중 현지너리의 작품이 17점 전시되어 그녀만의 세상을 바라보는 순수함과 맑음을 표현하며, 마지막으로, 커머셜 쥬얼리 디자이너 최덕문씨가 취미로 만들어 왔던 작은 조각품도 작가라는 타이틀을 달고 관객들과 만나게 된다.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사 ‘YEU&ME’의 첫 번째 소속작가 전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사 ‘YEU&ME’의 첫 번째 소속작가 전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사 ‘YEU&ME’의 첫 번째 소속작가 전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사 ‘YEU&ME’의 첫 번째 소속작가 전

YEU&ME 대표 최여량씨는 대학에서 경제학과 조소 조각 및 동아시아 미술사를 전공하고, 대학원에서 순수예술을 연구하고 소더비 아트 인스티튜트에서 미술 경영과 마케팅 그리고 미술법을 수료했다. 귀국하여 미술관에서 큐레이터로 활동했으며 아트=이라는 자본주의적 공식의 늪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는 한국 미술계에서 언젠가는 새로운 미술시장을 만들겠다는 꿈과 희망을 안고 YEU&ME를 운영하고 있다.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사 ‘YEU&ME’의 첫 번째 소속작가 전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사 ‘YEU&ME’의 첫 번째 소속작가 전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사 ‘YEU&ME’의 첫 번째 소속작가 전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사 ‘YEU&ME’의 첫 번째 소속작가 전

YEU&ME201712월 시작하여 6명의 세계 각국의 아티스트들이 정식계약을 체결하고, 그녀에게 힘을 실어주었다. 외국 작가들 또한 이 전시를 계기로 미지의 세계인 한국의 미술세계로의 발돋움을 기대하고 있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