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 이칠용 기자
  • 승인 2019.04.30 0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코리아방송 = 이칠용 기자] 오늘은 오사카 시립 동양도예미술관에 들렸다. 마침 문방사보특별전을 개최하고 있어 때맞춰왔구나 싶었다.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입구에서부터 한국 도자기, 중국 청자, 분청사기, 백자 등 많은 공부를 했다.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설명 중 조선시대 18세기 문예 부흥의 기운을 느끼고 군자의 이상, 선비문화 등 우리의 문방사우에 대해 상당히 열의를 가지고 전시를 했다.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마침 이천에서 열심히 도공의 길을 걷고 있는 김판기씨가 가는 길에 들러 보라고 카톡을 보내왔다. 사실 오사카는 오랜 역사와 산업도시치고는 공예문화가 볼거리가 없다. 오사카성 한국어 통역에게 공예관, 공예센터나 거리를 물어봐도 잘 모를 정도이니 말이다.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미술관 주변엔 유럽식 고풍스러운 건축물들과 양쪽으로 흐르는 큰 개천과 강줄기가 보이고 이제 꾸미고 있는중인 장미공원이 있어 가보니 무색할 정도로 장미가 없었다. 오히려 오솔길 담벼락의 노란 색다른 장미들이 더 멋이 있었다.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그중에 한가지 감동스러운 것은 한글로 된 안내판들이었다. 택시에도 택시 문이 스스로 열리니 열지마라는 설명서까지 붙어 있고, 오사카성에서 택시로는 1,200엔 정도가 나왔다.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일본 오사카에서... ‘제2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