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극 함익 공연중
창작극 함익 공연중
  • 김재완 기자
  • 승인 2019.04.15 2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작극 함익 전막시연

 

[아트코리아방송 = 김재완 기자]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세종M씨어터에서 412일부터 428일까지 서울시극단(예술감독 김광보)의 창작극 "함익"이 개막되었다.

서울시극단 예술감독 김광보 아트코리아방송
서울시극단 예술감독 김광보 아트코리아방송

창작극 함익은 동시대적인 이야기를 치열하게 파고드는 김은성 작가가 2016년 셰익스피어 타계 400주기를 맞아 고전 햄릿을 새로운 시선으로 재창작한 작품이다.

창작극 함익 전막시연 아트코리아방송
창작극 함익 전막시연 아트코리아방송

김광보 예술감독의 연출로 웅장한 서사의 행간에 숨어있는 햄릿의 섬세한 심리를 파고들며 여자 햄릿인 함익을 만들어내 2016년 초연 당시 화제를 몰고 온 바 있다. 3년 만에 돌아온 함익은 초연부터 함께 한 배우와 제작진, 그리고 새롭게 참여한 배우들이 더욱 긴밀한 호흡을 나누며 섬세하고 깊이 있는 무대를 선보인다.

창작극 함익 전막시연 아트코리아방송
창작극 함익 전막시연 아트코리아방송

원작에서 선왕을 죽인 삼촌이 자신의 어머니와 결혼하고 왕의 자리까지 오르자 복수심과 광기에 휩싸였던 햄릿을 성()과 배경을 바꿔, 30대의 재벌 2세이자 연극과 대학교수인 함익의 현재의 대한민국으로 흘러 들어간다.

창작극 함익 전막시연 아트코리아방송
창작극 함익 전막시연 아트코리아방송

주인공 함익 역은 배우 최나라가 맡아 강렬한 카리스마로 관객을 사로잡는다. 연극적인 색채로 무대를 압도하며 매 작품마다 깊은 인상을 남기는 최나라는 인간미를 잃어버린 비극적인 인물인 함익을 완벽하게 소화해낸다. 함익의 분신인 익 역은 배우 이지연이 맡아 강한 복수심으로 뒤덮인 함익의 마음 속 욕망을 끄집어내며 독특하면서도 강렬한 에너지를 발산한다.

창작극 함익 전막시연 아트코리아방송
창작극 함익 전막시연 아트코리아방송

함익의 내면을 흔드는 제자인 정연우 역은 배우 오종혁과 조상웅이 더블 캐스팅됐다. 연극을 사랑하며 햄릿에 대해 냉철하면서도 새로운 해석을 풀어내는 연우 역을 두 배우가 각각 어떻게 표현해낼지 관심이 모아진다. 동아연극상에서 연기상을 수상한 바 있는 배우 강신구는 함익의 아버지 함병주 역을 맡아 원작 햄릿의 거트루드를 능가하는 성격설정과 안정적인 발성으로 함익과의 팽팽한 긴장감을 만들어낸다.

창작극 함익 전막시연 아트코리아방송
창작극 함익 전막시연 아트코리아방송

구도균, 박기덕, 이정주, 이하주 등 함익의 초연 무대에 올랐던 배우들 모두 굵은 연기선으로 무대를 채움으로써 극의 몰입도를 더욱 높인다. 수컷 원숭이인 햄릿 역의 배우 박진호 역시 신스틸러로 활약하며 존재감을 드러낼 예정이다.

창작극 함익 전막시연 아트코리아방송
창작극 함익 전막시연 아트코리아방송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