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신애 아나운서, 그녀의 황금기는 현재진행형
장신애 아나운서, 그녀의 황금기는 현재진행형
  • 김한정 기자
  • 승인 2019.04.14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코리아방송 = 김한정 기자] 장신애 아나운서가 13일 경북 고령군에서 열리고 있는 '고령 대가야 복식 컬렉션'에서 SBS 공채출신 심소원 아나운서와 함께 진행과 연출을 맡았다.

장신애 아나운서, 그녀의 황금기는 현재진행형
장신애 아나운서, 그녀의 황금기는 현재진행형

장신애 아나운서는 인터뷰에서 "프로페셔널한 항공교수가 되기 위해 관련된 다양한 경력을 쌓고 있다"라고 말했다.

장신애 아나운서, 그녀의 황금기는 현재진행형
장신애 아나운서, 그녀의 황금기는 현재진행형

많은 사람들이 직업은 한가지라고 생각한다. 특히 하나를 전공하면 한정된 역할밖에 할 수 없다고 단정 짓는다. 하지만 그런 편견을 깨고 그 누구보다도 바쁜 나날을 보내는 사람이 있다. 국제육상경기대회 최연소 국제동시통역사로 시작해 우리나라 최초의 세계미인대회 미스코리아 타이틀로 한국을 알리며 한국대표로서 다수 출전과 수상을 한, 그리고 오늘도 남을 위해 공부하는 장신애 아나운서가 그 주인공이다.

장신애 아나운서, 그녀의 황금기는 현재진행형
장신애 아나운서, 그녀의 황금기는 현재진행형

그녀의 수많은 수식어는 하룻밤에 만들어지지 않았다. 힘들었던 지난날을 이야기하면서도 그녀는 웃고 있었고 긍정의 에너지가 가득했다. 본인을 운이 좋은 사람이라고 말하지만, 앞에 놓인 행운을 온전히 내 것으로 만드는 것은 결과는 쉬운 일이 아니며 남들보다 더 많은 노력을 했기에 작은 기회조차 놓치지 않았다.

장신애 아나운서, 그녀의 황금기는 현재진행형
장신애 아나운서, 그녀의 황금기는 현재진행형

많은 후배들과 제자들이 따르는 사람이 되기 위해서 오늘도 노력하는 장신애 아나운서의 모습은 가히 아름다웠다. 머무르기보다는 항상 도전하고 나아가는 그녀의 아름다운 행보는 오늘도 현재진행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