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X FC 18] 김도우-이재선, "대회 오프닝인 만큼 화끈하게 맞붙겠다"
[MAX FC 18] 김도우-이재선, "대회 오프닝인 만큼 화끈하게 맞붙겠다"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9.04.05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AX FC 18 제1경기 김도우 VS 이재선.
MAX FC 18 제1경기 김도우 VS 이재선.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나이 차가 14살이지만 적수인 이상 아무 상관 없다. 김도우(17, 팀최고짐)와 ‘가라데 키드’ 이재선(31, 부산 팀매드)은 경기 전부터 서로를 도발했다. 두 선수는 오는 4월 13일(토) 충청남도 홍성 홍주문화체육센터에서 열리는 MAX FC 오프닝에서 맞붙는다.


김도우는 “힘 좋은 것 외엔 눈에 띄는 게 없다”고 콧방귀 뀌며 “내가 나이는 어리지만 결코 쉽지 않을 테니 최선을 다해 준비하라”며 도발했고, 이재선은 “김도우는 투지가 좋은 선수긴 하지만 딱히 준비하는 건 없다. 연습한 대로만 싸우면 될 것 같다”고 맞받았다.


김도우는 아직 어린 나이에도 벌써 9전 5승 1무의 성적을 올렸다. “꿈이 있어 운동에만 전념하고 있다”는 김도우는 “MAX FC라는 꿈의 무대에 서게 돼 너무 설렌다. 죽을힘을 다해 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재활에서 복귀한 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상관없다. 좋은 무대에서 좋은 경기를 펼치고 싶으니 상대도 응해줬으면 좋겠다. 지금까지 열심히 배운 기술을 다 보여주면서 ‘무한 압박’으로 승리까지 이끌어내고 싶다"라며  MAX FC에서 의미 있는 싸움을 하고 싶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기회가 왔으니 놓치지 않고 멋진 경기를 펼치고 싶다”며 “가능하다면 이기든 지든 MAX FC에서 계속 싸우고 싶다”고 말했다.

 

MAX FC 18 제1경기 김도우 VS 이재선.
MAX FC 18 제1경기 김도우 VS 이재선.

‘가라데 키드’ 이재선은 입식격투 세계에는 ‘늦깎이’다. 지난해 열린 ‘MAX FC 15’를 통해 신고식을 치렀다. 아쉽게도 결과가 좋지 못했다. 김도우가 부상이 있었다면 이재선은 데뷔전 패배로 브레이크가 걸렸다.


이재선은 “패배에서 많은 걸 느꼈다. 왜 졌는지 곱씹으면서 단점을 고치는 데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번 경기에서는 특별히 준비하는 게 없다. 연습한 대로만 싸우면 될 것 같다”는 자신감을 보였다.


또한 “지난 경기에서는 프로 데뷔전이라 긴장이 많이 됐다. 원래 하던 플레이도 보여주지 못했다. 이번엔 긴장하지 않고 즐기면서 시합을 치르겠다”고 말했다. 덧붙여 "경기 후는 생각하지 않는다. 이기고 나서 생각해도 늦지 않는다"는 여유를 보여줬다.


한편 ‘MAXFC 18’은 4월 13일(토) 충청남도 홍성 홍주문화체육센터에서 열린다. VIP 지정석을 제외한 일반석은 지역주민을 위해 무료입장으로 개방됐다. TV스포츠채널 IB 스포츠와 네이버 스포츠TV 를 통해 생중계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