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C] 엔젤스 히어로즈 입식 대표 노재길, "입식 격투기 성장 위해 신인들에게 지속적 지원" 약속
[AFC] 엔젤스 히어로즈 입식 대표 노재길, "입식 격투기 성장 위해 신인들에게 지속적 지원" 약속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9.03.15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재길 AFC 신년 기자간담회. 사진 ⓒ아트코리아방송 DB 이용선 기자
노재길 AFC 신년 기자간담회. 사진 ⓒ아트코리아방송 DB 이용선 기자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16일 강남 역삼동 히어로즈 전용관에서 AFC(엔젤스파이팅 챔피언십)의 새로운 격투기 브랜드 ‘엔젤스 히어로즈’ 첫 대회가 열린다. ‘엔젤스 히어로즈’는 입식격투기 부문과 종합격투기 부문 선수의 육성과 활동 무대를 넓혀주고자 새롭게 론칭한 브랜드이다. 

 

현 AFC 입식 라이트급 챔피언이자 엔젤스 히어로즈 입식 부문 대표 노재길(40)은 “선수 출신으로서 신인에게 한 경기 한 경기가 얼마나 소중한지 잘 안다"라며 “히어로즈 대회를 통해 선수들에게 본인을 드러낼 기회를 주고 싶다"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장기적으로는 엔젤스 히어로즈를 브랜드화시켜 대한민국 입식 격투기 성장에 이바지하는 게 목표”라고 덧붙였다. 

 

지난 1월 9일 AFC 기자간담회에서 노 대표는 자신의 선수 생활 은퇴 계획을 밝히며 엔젤스 히어로즈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노 대표는 “항상 한국 나이 40살까지 싸우고 끝내자고 생각했다. 그걸 지킬 수 있게 돼 뿌듯하다"라며 “선수로서 내 역할은 다했다. 이젠 다른 방식으로 기여하려고 한다. 입식격투기의 큰 일꾼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엔젤스 히어로즈 01 대진표
엔젤스 히어로즈 01 대진표

대회를 앞두고 진행한 인터뷰에서도 노 대표는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는 시점에서 후배들에게 좀 더 가치 있는 기회를 줄  방법을 찾고 있다"라며 “그것이 가장 제가 히어로즈 대표로서 의미 있는 역할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 방법으로는 “차후 히어로즈를 통해 성장한 선수와 은퇴전을 함께 할 수 있다면 저는 물론이고 함께 싸워준 후배에게도 뜻 깊은 일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라며 “그게 내가 입식격투기의 길을 걸어온 선배로서 줄 수 있는 작은 선물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노 대표는 은퇴전으로 신인에게 기회를 준 뒤에도 지속적인 지원을 하겠다 약속했다. 그는 “훌륭한 선수들이 성장할 수 있는 무대를 만들고 선수와 지도자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대회로 성장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한편 오는 4월 8일 개최되는 AFC 11에는 배명호의 웰터급 타이틀 2차 방어전, ‘근육맨’ 쟈코모 레모스의 무제한급 타이틀 1차 방어전, ‘직쏘’ 문기범의 페더급 타이틀 3차 방어전 등이 준비돼있다.  티켓 판매 수익금은 희귀난치병 환아와 저소득 취약계층 어린이에게 전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