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계 '빛'이 되고픈 아르곤, 여섯 멤버들의 매력을 모은 '마스터 키'로 데뷔 (종합)
가요계 '빛'이 되고픈 아르곤, 여섯 멤버들의 매력을 모은 '마스터 키'로 데뷔 (종합)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9.03.11 2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르곤 곤 데뷔 싱글앨범 '마스터키' 쇼케이스 (2019.3.11)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아르곤  데뷔 싱글앨범 '마스터키' 쇼케이스 (2019.3.11)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누구나 살아가면서 한 번쯤 막막한 현실에 막혀 삶의 의지가 흔들릴 때 한줄기 빛이 앞으로 나아가야 할 좌표가 되어줄 때가 있다. 그런 한줄기 빛이 되고자 하는 6명의 젊은 청년들이 뭉쳐 '아르곤(ARGON)'이라는 빛이 되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해답의 '마스터키(MASTER KEY)'가 되고자 가요계에 첫 발을 내딛었다. 

 

2년이 넘는 연습생 기간을 걸쳐 탄생한 아르곤(ARGON)은 보컬 파트에 로엘, 여운, 곤 랩 파트에 카인, 재운, 하늘로 구성된 6인조 보이 그룹이다. MSH 엔터테인먼트 문승환 대표가 사활을 걸었다는 아르곤이 11일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첫 번째 싱글 앨범 '마스터키(MASTER KEY)'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가졌다. 

 

이날 아르곤 멤버들은 정식 데뷔를 하는 설레는 감정을 표현했다. 리더 카인은 "데뷔 전 댄서를 하면서 다양한 경험을 했고, 무대에서 섰을 때 비추던 그 빛이 지금 저희를 비춘다고 생각하니 너무 행복하고 감격스럽다"는 벅참 감정을 토로했고, 하늘은 "저희가 데뷔를 한다는 것이 설레고 연습할 때 항상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에 최선을 다하자' 라고 했었는데 열심히 해서 성공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또한 곤도 "노력의 결실이 드디어 맺어지는것 같다면서 매 순간 무대에서 후회없는 열심히 하는 아르곤이 되겠다"는 벅찬 감정을 표현했다.

 

아르곤 곤과 카인, 데뷔 싱글 앨범 '마스터키' 쇼케이스.  (2019.3.11)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아르곤 곤과 카인, 데뷔 싱글 앨범 '마스터키' 쇼케이스. (2019.3.11)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ART GO ON(우리의 예술은 계속된다)'라는 뜻을 담은 'ARGON(아르곤)'은 데뷔 전 공개한 연습 영상을 통해 안무 창작은 물론 랩 메이킹과 작사 실력을 드러내 주목을 받왔다. 준비된 아티스트의 첫 번째 데뷔 싱글 앨범명은  '마스터키(MASTER KEY)' 다. 이는 그들이 앞으로 펼쳐나갈 '예술'의 첫 시작점으로 그들만의 다양한 매력을 통해 보다 더 많은 대중들의 마음을 열 준비가 되었다는 강한 포부를 담고 있다. 

 

'마스터키(MASTER KEY)'의 프로듀싱은 KRAZY SOUND의 대표인 똘아이박 작곡가가 맡아 한층 더 높은 완성도를 보여준다. 리더 카인 또한 댄서 출신답게 안무 창작을 맡아 '아르곤'만의 아름다운 춤선에 강렬한 퍼포먼스를 더하여 그들만의 색깔을 표현해 내며, 퍼포먼스와 안무 창작에 대한 실력을 입증했다. 

 

이번 아르곤의 앨범 마스터키에는 총 3곡이 수록됐다. 1번 트랙에는 팀명인 '아르곤'이라는 곡이 수록됐는데, 트랩 비트 위에 강렬한 신스, 묵직한 힙합 베이스로 이루어진 곡으로 아르곤만의 새로운 음악을 보여주겠다는 마음을 심플하면서 간결한 가사와 랩으로 표현했다. 막내 재운은 "이 곡은 인트로에 해당하는데 3분 짜리 완곡 형식이 아닌 1분 안팎으로 저희가 등장할 때 멋있는 사운드와 함께 등장하고 싶어 수록한 힙합적 곡"이라고 부연 설명했다. 

 

아르곤 여운과 곤,  데뷔 싱글 앨범 '마스터키' 쇼케이스.  (2019.3.11)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아르곤 여운과 곤, 데뷔 싱글 앨범 '마스터키' 쇼케이스. (2019.3.11)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2번 트랙은 타이틀곡인 '마스터 키'다. '네 모든 문제의 '마스터 키'가 되어줄게'라는 내용의 곡으로, 퓨처 베이스를 기반으로 한 음악이지만 힙합적인 요소와 R&B 적인 색이 믹스되어 새로운 느낌을 준다. 후렴구의 화려한 신스 사운드와 트랩 비트로 노래의 강렬함을 잘 살려주고 있다. 멤버들은 "이 곡은 멤버들이 전부 듣고나서 대표님께 이 곡으로 데뷔하고 싶다고 말할 만큼 마음에 들었다면서 정말 저희가 하고 싶은 곡으로 이렇게 데뷔를 하게 돼서 기쁘다"면서 타이틀곡에 대한 애착을 드러냈다.

 

3번 트랙은 '지구와 달'이라는 곡으로 신스 사운드가 인상적인 곡으로, 묵직한 리듬을 가졌으나 서정적인 피아노 선율과 슬픈 가사를 지닌 발라드 곡이다. 멤버들이 직접 녹음한 코러스와 각자 음색의 조화가 돋보인다.

 

타이틀곡 뮤직비디오도 화려하다. 빛이 주는 희망의 메시지를 담아서일까. '마스터 키'의 뮤직비디오에는 여러가지 색의 빛으로 '아르곤'의 다양한 매력을 표현하고 있으며, 그 빛을 통해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와 함께 메시지를 전달하고픈 그들만의 의지를 가득 담고 있다. 이날 쇼케이스 장소에는 깜작 손님도 등장했다. 바로 아르곤의 타이틀곡 '마스터 키'에 등장한 아역 배우 이혜인이 데뷔를 축하하기 위해 방문했다. 

 

아르곤 데뷔 싱글 '마스터키 쇼케이스 오정연 아나운서-이혜인 - 카인 (2019.3.11)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아르곤 데뷔 싱글 '마스터키 쇼케이스 오정연 아나운서-이혜인-카인 (2019.3.11)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이혜인은 "뮤직 비디오 촬영 후 오늘 처음으로 다시 아르곤 오빠들을 보게 됐는데 더 멋있어졌고, 뮤직비디오 촬영 시 오빠들이 다 잘해줘서 촬영에는 어려움은 없었다"면서 "데뷔 첫 날이라 떨릴텐데 잘해줬으면 좋겠고, 앞으로 세계적인 그룹으로 성장해 나갔으면 한다"는 힘찬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2년의 연습생 기간을 거치면서 목표로 삼았던 정식 데뷔를 이룬 아르곤 멤버들도 각자 가수의 꿈을 꾸게 한 롤모델은 존재했다. 리더 카인은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에서 방탄소년단의 백댄서로 월드 투어를 포함해 3년을 활동하면서 가수의 꿈을 키웠다는 그는 '무대에 오를 때 팬들이 보내는 함성 소리가 너무 좋아 저 함성 소리를 제가 받는 것은 어떨까' 해서 가수를 꿈꿨다"고 밝혔다. 

 

이어 "곁에서 지켜 본 방탄소년단 선배님들은 최고의 위치에 오른 지금도 하루에 16시간을 연습에 매진한다. 항상 노력하고 최선을 다하는 그런 모습은 본받고 싶다"고 덧붙였다.

 

아르곤 로엘, 데뷔 싱글 앨범 '마스터키' 쇼케이스 (2019.3.11)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아르곤 로엘, 데뷔 싱글 앨범 '마스터키' 쇼케이스 (2019.3.11)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팀에서 보컬 파트를 담당하는 여운은 롤모델로 '하이라이트'를 꼽았다. "하이라이트 선배님들은 하고 싶은 음악을 하면서도 즐기는 모습을 무대에서 보여주시며 계속 발전하고 있어 그런 모습을 닮고 싶어 롤모델로 삼고 있다"고 답했다. 


2019년 3월은 가수들의 컴백과 데뷔가 러시를 이루고 있다. 이런 선·후배 가수들 사이에서 어떤 매력으로 대중들께 어필해야 아르곤만의 매력을 알릴 수 있을까. 멤버들은 "저희 아르곤만의 매력은 6명 모두가 다르지만 '아르곤'이라는 팀에 그 매력들이 아름답게 여러 색깔과 향기로 합쳐져 새로운 색깔과 향기를 만들어 내는 조화로움에 있다"라며 이구동성으로 말했다. 이어 "대표님이 항상 저희에게 하신 말씀이 있는데 '벼는 익을수록 고개를 숙인다. 항상 겸손하게 행동하라'라는 말을 마음 깊이 새겨 듣고 앞으로 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아르곤은 앞으로의 활동 목표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먼저 여운은 "이번 앨범 목표는 음원 차트 100권을 우선 목표로 삼았고, 만약 이루어진다면 멤버 전원이 안대를 쓰고 '마스터 키' 춤을 춰서 SNS에 업로드 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웠다. 그러자 막내 재운이 "꿈은 크게 가지라고 했다면서 음원 차트 10위 권을 꿈꾸겠다"고 하자 리더 카인도 "우리 아르곤은 올해 신인상을 목표로 열심히 활동할 것이고, 나아가 연말 '마마(MAMA)' 무대에 서 보는 것이 또 다른 목표다"라고 당당한 소신을 밝혔다.

 

아르곤 하늘, 데뷔 싱글 앨범 '마스터키' 쇼케이스.  (2019.3.11)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아르곤 하늘, 데뷔 싱글 앨범 '마스터키' 쇼케이스. (2019.3.11) ⓒ아트코리아방송 이용선 기자

출연하고 픈 방송 프로그램으로는 아이돌들의 대세 프로그램인 '아이돌 룸'을 꼽았다. 재운은 "정형돈 선배님이 진행하시는 아이돌 룸은 멤버들이 숙소에 가면 애청하는 프로그램으로 저희 아르곤도 이 프로그램에 나가면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들의 바람대로 대중들의 빛나는 빛이 되는 '마스터 키'가 되고 픈 아르곤은 지난 14일 생애 첫 팬미팅을 열고 팬들과 깜짝 만남을 가졌으며, 정식 데뷔를 하지 않았음에도 이미 실력을 인정받은 아르곤이 이번 데뷔 앨범을 통해 가요계에 어떤 바람을 불러일으킬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