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인의 길’ 백골쟁이(栢榾) 김의용 공방 탐방기
‘장인의 길’ 백골쟁이(栢榾) 김의용 공방 탐방기
  • 이칠용 기자
  • 승인 2019.02.27 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코리아방송 = 이칠용 기자] 지난주 토요일(16)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읍에 위치한 경기도 무형문화재 제14호 소목장 기능 보유자인 김의용 공방을 찾았다.

‘장인의 길’ 백골쟁이(栢榾) 김의용 공방 탐방기
‘장인의 길’ 백골쟁이(栢榾) 김의용 공방 탐방기

나무()와 함께 한지 어언 50여 년, 스스로 잘 살아왔다고 생각하며 현재의 생활도 아주 만족스럽다는 이야기를 하며 김의용 장인은 이날도 기술을 배우러 온 제자와 함께 먼지 가득한 공방에서 작업 중이었다.

‘장인의 길’ 백골쟁이(栢榾) 김의용 공방 탐방기
‘장인의 길’ 백골쟁이(栢榾) 김의용 공방 탐방기

김의용 장인은 1953년생이니 올해로 예순여섯, 1968년 열여섯의 나이로 민종태(서울시무형문화재 나전칠기장 기능보유자) 선생을 만나면서 나무와 인연을 맺었다.

‘장인의 길’ 백골쟁이(栢榾) 김의용 공방 탐방기
‘장인의 길’ 백골쟁이(栢榾) 김의용 공방 탐방기

당시 민종태 선생은 서울에서 나전칠기 공방을 하고 계셨는데 당시의 나전장 최상훈, 옻칠장 손대현 씨 등은 그 분야에서도 성공한 장인으로 활동 중이며 지금도 김의용 장인과 교류를 하고 있다. 삼성그룹 이병철 회장이 살아계실 때 국내외에 전하는 선물을 나전칠기 작품으로 하셨기 때문에 생전에 민종태 선생을 친히 챙기셨고 특별대우를 해주셨다고 들었다.

‘장인의 길’ 백골쟁이(栢榾) 김의용 공방 탐방기
‘장인의 길’ 백골쟁이(栢榾) 김의용 공방 탐방기

백골이란 나전칠기 공예 가구의 골격을 말한다. 즉 뼈대인 셈이다. 흔히 백골하면 사람의 뼈(白骨)를 연상하기 쉬워 오해를 사기도 한다.

‘장인의 길’ 백골쟁이(栢榾) 김의용 공방 탐방기
‘장인의 길’ 백골쟁이(栢榾) 김의용 공방 탐방기

나전칠기 제작에서의 출발점이요 근간임에도 불구하고 나전장(자개일), 칠장(옻칠)은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되어 있는데 백골은 시·도무형문화재로만 지정된다는 것은 곧 전통문화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행정관청의 폭거요 무지라고 밖에 볼 수 없다.

‘장인의 길’ 백골쟁이(栢榾) 김의용 공방 탐방기
‘장인의 길’ 백골쟁이(栢榾) 김의용 공방 탐방기

백골장은 나무를 자신처럼 잘 알고 다룰 수 있어야 한다. 느티나무나 춘양목 등 좋은 나무를 골라 상온에서 충분히 건조 시킨 후 또다시 그늘에서 말리기 수년.

‘장인의 길’ 백골쟁이(栢榾) 김의용 공방 탐방기
‘장인의 길’ 백골쟁이(栢榾) 김의용 공방 탐방기

전문가의 눈으로 보았을 때 완전히 건조되었다고 생각되면 나무를 켜고, 자르고, 다듬어 백골을 만든다. 작은 것으로는 함, 구절 편에서부터 교자상, 화장대, 문갑, 삼층장 등에 이르기까지 그 종류는 매우 다양하며 아주 많다. 요즈음엔 서랍이 많이 달린 약장을 만들고 있단다.

‘장인의 길’ 백골쟁이(栢榾) 김의용 공방 탐방기
‘장인의 길’ 백골쟁이(栢榾) 김의용 공방 탐방기
‘장인의 길’ 백골쟁이(栢榾) 김의용 공방 탐방기
‘장인의 길’ 백골쟁이(栢榾) 김의용 공방 탐방기
‘장인의 길’ 백골쟁이(栢榾) 김의용 공방 탐방기
‘장인의 길’ 백골쟁이(栢榾) 김의용 공방 탐방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