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일운동 100주년 간송특별전, 대한콜랙숀
삼일운동 100주년 간송특별전, 대한콜랙숀
  • 김한정 기자
  • 승인 2019.02.26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코리아방송 = 김한정 기자] 2019년 올해는 일본의 지배에 대항하여 전 민족이 하나 되어 독립을 외치던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특별한 해이다. 이를 기념하여 서울디자인재단(대표이사 최경란)과 간송미술문화재단(이사장 전영우)이 공동주최하는 <삼일운동 100주년 간송특별, 대한콜랙숀>이 오는 31() 무료로 관람객을 맞이한다.

삼일운동 100주년 간송특별展, 대한콜랙숀
삼일운동 100주년 간송특별展, 대한콜랙숀

문화재로 나라와 3·1운동의 중심에 있던 보성고를 지킨 간송 전형필 선생의 발자취와 문화재를 수집한 과정을 돌아볼 수 있는 전시를 더 많은 국민들이 보고 느낄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보성의 건학 이념 학교를 일으켜 나라를 버티다는 설립자 이용익 선생부터 3·1운동 민족 지도자 의암 손병희 선생, 일본 유학생에게 2·8 독립선언과 3·1운동의 연결고리 역할을 한 고성고보 졸업생 송계백 선생, 그리고 민족문화의 수호와 사랑, 민족정신 함양을 위한 교육 창달에 일생을 바친 간송 전형필 선생으로 이어졌다.

3·1운동 당시 전국으로 배포된 독립선언서가 보성학교 내 인쇄소 보성사에서 35천 장 전량이 인쇄되었고, 독립운동에 활발히 참여한 학생들의 구속, 퇴학으로 인해 이듬해에는 졸업생 수가 절반 이하로 줄었다.

삼일운동 100주년 간송특별展, 대한콜랙숀
삼일운동 100주년 간송특별展, 대한콜랙숀

이번 전시는 문화재 수호자로 알려진 간송 전형필이 보물과 국보를 구하기 위해 보낸 긴박했던 시간 속 사건들과 3·1운동 중심에 있던 민족사학을 위기에서 구해내 교육자로 헌신한 그의 이야기들이 소장품들과 함께 펼쳐진다.

간송 전형필이 꿈꿔온 대한의 미래를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였는지 일제 일제강점기의 순간들로 돌아가 보여주고자 한다. 국보 6, 보물 8점 혹은 고려청자, 조선백자, 추사의 글씨, 겸재의 그림이라는 유물만이 아니라, 수년 공을 들인 뒤 남모르게 도쿄까지 가서 구해온 고려청자, 친일파의 집에서 불쏘시개로 쓰여 한 줌의 재가 될 뻔한 겸재 정선의 화첩을, 경성에서 펼쳐진 경매회에서 일본 대수장가와의 불꽃 튀는 경합을 승리로 이끌어 지켜낸 조선백자의 이야기를 전시한다.

삼일운동 100주년 간송특별展, 대한콜랙숀
삼일운동 100주년 간송특별展, 대한콜랙숀

그리고 일제의 탄압 속에서 흔들리던 민족사학 보성고보를 인수하여 운영하는 간송 전형필의 구국 의지를 볼 수 있는 전시이다.

20143월 간송미술문화재단 설립 기념 전시 <간송문화: 문화로 나라를 지키다>로 시작된 간송미술관의 DDP 나들이는 13번째 전시로 마무리된다.

삼일운동 100주년 간송특별展, 대한콜랙숀
삼일운동 100주년 간송특별展, 대한콜랙숀

마지막으로 진행하는 간송특별전<대한콜랙숀>은 간송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일제에 대항해 모으고 지킨 우리의 국보, 보물, 유물뿐만 아니라, 인재 양성을 위해 보성학교를 인수한 이야기 또한 담았다특히 24점에 달하는 고려청자, 조선백자 등 도자기류는 성북동 간송미술관의 전시 여건이 마련되기 전까지 당분간 만나보기 어려울 전망이다.

삼일운동 100주년 간송특별展, 대한콜랙숀
삼일운동 100주년 간송특별展, 대한콜랙숀

단지 모으고 지키는 것에 그치지 않고 그 유산과 그 속에 깃든 정신이 대한민국의 미래로 전해지기를 바라던 간송의 마음을 느껴보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