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80 그룹사운드 ‘블루진 고고’ 두 번째 이야기
7080 그룹사운드 ‘블루진 고고’ 두 번째 이야기
  • 김한정 기자
  • 승인 2019.02.25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코리아방송 = 김한정 기자] 인사동에 위치한 인사아트프라자(박복신 회장) 인사아트홀 대극장에서는 2019223일 토요일 오후 5시부터 7080 그룹사운드 블루진 고고두 번째 이야기 히식스. 데블스, 딕훼밀리의 합동 콘서트가 대중음악평론가 박성서의 사회로 진행되었다.

7080 그룹사운드 ‘블루진 고고’ 두 번째 이야기
7080 그룹사운드 ‘블루진 고고’ 두 번째 이야기

추억의 그룹사운드 라이브를 들으면서 어느새 지나간 젊은 날을 회상하는 마니아의 뜨거운 환호 속에 인사동이 뜨거워졌다.

7080 그룹사운드 ‘블루진 고고’ 두 번째 이야기
7080 그룹사운드 ‘블루진 고고’ 두 번째 이야기

데블스의 Stand by me,Obrad Obrada, 망향, 너만알고있어, 별들에게말하겠어요, 그리운건너, 산타나의 강력한 노래 Evil WaysOye Como Va가 연주와 노래하는 동안 관객과 하나되어 호흡하는 모습이 하우스 콘서트에서만 볼 수 있는 가족적인 분위기였다.

7080 그룹사운드 ‘블루진 고고’ 두 번째 이야기
7080 그룹사운드 ‘블루진 고고’ 두 번째 이야기

스페셜 게스트 홍서영은 군위문공연 전우와 함께에서 장병들에게 엄마 가수로 자리 메김을 하고 있는 가수이다. 히식스와의 특별한 인연으로 멤버였던 최헌의 앵두와 자신의 곡 광화문이야기를 열창하여 뜨거운 불에 기름을 부었다

7080 그룹사운드 ‘블루진 고고’ 두 번째 이야기
7080 그룹사운드 ‘블루진 고고’ 두 번째 이야기

히식스는 이글스의 Take it Easy 를 첫곡으로 Mary Jane,How long, 불후의명곡 당신은 몰라, 리메이크곡 Save The Last Dance For Me,New Kid in Town, 여러 가수들이 불러서 더 유명한 정주고 내가우네, Magic Carpet Ride를 연주와 노래해서 팬들의 추억을 자극했다.

7080 그룹사운드 ‘블루진 고고’ 두 번째 이야기
7080 그룹사운드 ‘블루진 고고’ 두 번째 이야기

딕훼밀리는 오천만의 마무리 송 또만나요때문에 항상 마지막에 공연하는 팀으로 유명하다.

불후의 명곡 나는 못난이로 공연을 열었고 작별,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 비틀즈의 Let It Be를 노래할 때는 하는 함성이 쏟아졌다,

최근의 신곡 헬로 굿바이도 좋은 반응을 얻었고, 디퍼플의 Smoke On The Water의 강력한 락 밴드의 연주는 압권이었다,

7080 그룹사운드 ‘블루진 고고’ 두 번째 이야기
7080 그룹사운드 ‘블루진 고고’ 두 번째 이야기

추운 노래 모래시계의 주제곡 백학 CranesUnchain My Heart는 새로운 감동이었고, 마무리는 또 만나요를 앤딩 송으로 다음 달을 기약하였다.

7080 그룹사운드 ‘블루진 고고’ 두 번째 이야기
7080 그룹사운드 ‘블루진 고고’ 두 번째 이야기

이 공연을 빛내기 위해 이민섭 초대문체부장관, 국제언론인클럽 김재수 회장, 기부천사클럽 김성배 상임부회장, 국제언론인클럽 신종삼 부회장, 그룹사운드의 대부 조갑출, 시애틀 인터넷신문 한국지사장 스티브김, The Sound of Seoul a music Documentary Direcror Steven Dhoedt(스티븐 두트)벨기에 영화 프로듀서, 공연단 전우와 함께 김홍준 단장 등이 참석하였다.

7080 그룹사운드 ‘블루진 고고’ 두 번째 이야기
7080 그룹사운드 ‘블루진 고고’ 두 번째 이야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