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울 '바다의 큰 물결'전
너울 '바다의 큰 물결'전
  • 김한정 기자
  • 승인 2019.02.16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코리아방송 = 김한정 기자] 인사동에 위치한 갤러리 라메르에서는 2019년 2월 13일~18일까지 남서울대학교 유리세라믹디자인학과 3대 동아리가 연합하여 너울 '바다의 큰 물결'전이 열리고 있다.

너울 '바다의 큰 물결'전
너울 '바다의 큰 물결'전
너울 '바다의 큰 물결'전
너울 '바다의 큰 물결'전
너울 '바다의 큰 물결'전
너울 '바다의 큰 물결'전

1999년 이래로 매년 꾸준히 이어온 유리세라믹대자인학과의 동아리 전시회는 올해로 세 번째 연합전으로 개최되었다. 특히 이번 전시회는 '너울'이라는 주제로 각각 다른 성격의 3개 동아리가 함께 모여 큰 파동을 이루고 함께 어우러지겠다는 연합과 융합의 전시이다.

너울 '바다의 큰 물결'전
너울 '바다의 큰 물결'전
너울 '바다의 큰 물결'전
너울 '바다의 큰 물결'전
너울 '바다의 큰 물결'전
너울 '바다의 큰 물결'전

REDCLAN, 작은모임, INGLASS이 세 동아리가 뜻을 모아 무한한 잠재력과 가능성을 보여주는 이번 전시는 빛을 받아 반짝이는 유리는 가마소성과 연마를 통해 셈세함과 신비로움을 느끼게 해주며, 부드럽고 유기적인 흙은 웅장함과  전통미를 보여주고 있다.

너울 '바다의 큰 물결'전
너울 '바다의 큰 물결'전
너울 '바다의 큰 물결'전
너울 '바다의 큰 물결'전
너울 '바다의 큰 물결'전
너울 '바다의 큰 물결'전
너울 '바다의 큰 물결'전
너울 '바다의 큰 물결'전
너울 '바다의 큰 물결'전
너울 '바다의 큰 물결'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