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C] '9연승' 정다운, 오는 3월 '히트 44'에서 사샤 밀린코비치와 헤비급 대결
[TFC] '9연승' 정다운, 오는 3월 '히트 44'에서 사샤 밀린코비치와 헤비급 대결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9.01.31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다운
정다운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라이트헤비급 9연승 중인 일본 히트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격투기 강백호' 정다운(25, 코리안탑팀/㈜성안세이브)의 올해 두 번째 경기가 확정됐다. 이번에는 헤비급이다.

 

오는 3월 2일 일본에서 열리는 '히트 44'에서 정다운은 사샤 밀린코비치(32, 크로아티아)와 헤비급 경기를 갖는다.

 

정다운은 TFC를 통해 크게 성장한 국가대표 중량급 파이터다. 데뷔 전부터 패기 넘치는 모습을 어필하며 '격투기 강백호'라는 닉네임을 얻었다. 잘생긴 외모와 탈 아시아인 체격(신장 195cm, 체중 105kg)까지 갖추며 격투뿐 아니라 연예계 쪽에서도 주목을 받고 있다.

 

2016년 7월 라이트헤비급으로 전향해 모든 상대에게 한 수 위의 기량을 펼치며 9전 전승의 무패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두 차례나 상대의 문제로 라이트헤비급 타이틀전을 치르지 못했지만 그는 지난해 9월 '히트 43'에서 나카지마 유토를 2라운드에 파운딩으로 제압하며 마침내 챔피언 벨트를 허리에 감았다. 총 전적은 10승 2패.

 

상대 190cm의 밀린코비치는 6승 1패의 강자로 그래플링 능력에 특화돼있는 파이터다. 여러 유럽 단체를 오가며 실력을 쌓아왔다. 2연속 피니시승으로 상승세다. 정다운 입장에선 헤비급의 완력과 압박을 견뎌야 한다.

 

헤비급에서도 승리할 경우 UFC 진출에 한 발 더 가까워진다. TFC는 그동안 6명의 파이터를 옥타곤에 입성시켰다. 'UFC의 등용문'이 된 셈이다. 정다운은 7번째 TFC 출신 UFC 진출자가 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

 

업계 전문가들은 정다운이 UFC 최초의 한국인 라이트헤비급 파이터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보고 있다. 큰 키에서 나오는 원거리 공격의 폭발력은 어마어마하다. 잽만으로도 상대를 고꾸라뜨릴 수 있는 위력이다. 그의 9연승 자체도 UFC의 시선을 받을 수 있을 정도로 대단하나, 그 중 8승이 피니시에 의한 것으로 내용이 매우 알차다.

 

정다운은 "코리안탑팀 본관이 합정으로 이전했다. 새 출발하는 기분으로 멋지게 승리를 장식하겠다"라고 연승가도를 반드시 이어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상승세임에도 훈련을 게을리 하지 않는다. 선수부 시간 외에도 코리안탑팀 오전부 코치로 일하고 있으며, 크로스핏과 러닝 등을 꾸준히 진행하며 체력 향상에 집중하고 있다. 정다운의 최고 무기는 바로 매력과 상품성이다. 타격만을 고집한다. 스탠딩 전개를 기반으로 하는 그의 경기에서 그라운드 공방은 좀처럼 보기 어렵다. 대부분 선 상태에서 승부가 결정된다. 여러모로 그의 경기스타일은 팬들의 이목을 단숨에 집중시킬 수 있다.

 

정다운은 해외에서도 주목하고 있는 유망주다. 지금껏 UFC에 진출한 국내 라이트헤비급 파이터는 존재하지 않는다. 정다운이 첫 스타트를 끊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