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트래블" 2018송년특집Ⅱ- 2019년 트렌드 조망-②
"톡트래블" 2018송년특집Ⅱ- 2019년 트렌드 조망-②
  • 서화진
  • 승인 2018.12.30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②상반기 떠나기 좋은 여행지

◆송년특집Ⅱ-2019년 트렌드 조망②

②상반기 떠나기 좋은 여행지-

2019년 설 연휴에는 바르셀로나(5위)와 마드리드(8위), 칭다오(7위)가 새로 주목 받는 여행지로 떠올랐다.
올해 설은 짧았던 데 비해 내년 설은 이틀 휴가를 내면 최장 9일을 쉴 수 있어 장거리 여행지인 유럽 도시들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바르셀로나와 마드리드, 로마와 피렌체(공동 9위) 등 서유럽 도시들의 순위가 눈에 띄게 상승했는데, 이는 일본, 베트남, 괌 등 온난한 지역으로의 단거리 여행이 주를 이루었던 올해와 비교되는 결과다. 최근 국내 대형항공사가 직항 노선을 신규 개설하면서 스케줄 선택의 폭이 넓어진 것도 순위 진입의 요인으로 분석된다.


유럽 외에 중국 도시들의 급부상도 눈에 띈다.특히 칭다오는 2018년 설 연휴에는 검색순위가 61위였으나 2019년 7위로 급상승했다. 이는 최근 국내 예능 프로그램의 촬영지로 등장하고 한중 관계개선에 힘입어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칭다오는 2시간이 넘지 않는 비행시간과 저렴한 항공권으로 부담 없이 맥주 여행을 떠나기에도 안성맞춤이다. 상하이도 6위를 기록하면서 중국 지역의 여행수요가 전체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숙소 선정에 있어서도 올해 대비 다양한 유형의 숙소를 이용하려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설은 5일 정도로 떠나는 가족여행의 비율이 높았던 만큼 4성급 이상의 호텔이 인기를 끌었으나, 2019년에는 호텔 외에도 호스텔, 공유 민박 등 다양한 숙박 유형을 선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 연휴에 휴가를 즐길 수 없다면 5월과 6월의 휴일을 기대해도 좋다. 크로아티아 스플리트와 두브로브니크, 체코 체스키 크룸로프, 오스트리아 바트 이슐 등 동유럽 4개 도시가 5~6월 해외 인기 여행지 상위 15위에 포함되며 최근의 인기를 입증했다.

카이저 빌라, 바트 이슐 (사진출처 오스트리아 관광청)

중세 유럽도시의 모습을 간직한 동유럽은 타 유럽 지역 대비 저렴한 물가, 안전한 치안, 서유럽과 가까운 거리 등으로 인기가 나날이 상승하고 있다.

또한, 설 연휴 기간과 마찬가지로 5~6월에도 중국의 소도시가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중국 남동부의 항구 도시 샤먼은 최근 여행 프로그램에 등장해 관광과 휴양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여행지로 주목 받기 시작했다.

2018년, 2019년 설 연휴 인기 해외도시 Top 10

중국 속 작은 유럽이라고 불리는 샤먼은 산해진미가 가득한 미식 도시로도 각광받고 있다. 가성비 좋은 호텔이 여럿 위치한 이곳은 비행시간도 짧아 부담 없는 여행지를 찾고 있는 젊은 여행객들에게 적합하다.

2018년, 2019년 5월 ~ 6월 상위 인기도시

본기사는 트래블데일리 이전민기자가 작성한 글로

아트코리아방송 톡트래블기자 서화진 https://suhhwajin.blog.m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