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유미전 ‘당신은 어떤 삶을 살고 있나요?’
문유미전 ‘당신은 어떤 삶을 살고 있나요?’
  • 김한정 기자
  • 승인 2018.12.21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코리아방송 = 김한정 기자] 인사동에 위치한 인사아트센터에서는 20181219~24일까지 문유미전 당신은 어떤 삶을 살고 있나요?’가 전시되고 있다.

문유미전 ‘당신은 어떤 삶을 살고 있나요?’
문유미전 ‘당신은 어떤 삶을 살고 있나요?’
문유미전 ‘당신은 어떤 삶을 살고 있나요?’
문유미전 ‘당신은 어떤 삶을 살고 있나요?’

#낙타의 삶

철학자 니체는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에서 인간의 삶을 낙타, 사자, 어린아이로 비유한다. 낙타는 자신의 짐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등에 짊어진 무거운 짐을 지고 묵묵히 나아가는 존재이다. 타인의 짐을 지느라 자신의 행복은 뒤로 한 채 의무를 다하는 모습을 낙타에 비유하여 설명한다.

문유미전 ‘당신은 어떤 삶을 살고 있나요?’
문유미전 ‘당신은 어떤 삶을 살고 있나요?’
문유미전 ‘당신은 어떤 삶을 살고 있나요?’
문유미전 ‘당신은 어떤 삶을 살고 있나요?’

#작가의 삶

살고 있는 현실이 사막처럼 느껴질 때가 있다. 피폐하고 메마른 사막에서 낙타는 오아시스로 데려다 주며, 고단함을 잠시 내려놓고 쉴 수 있게 해주는 고마운 존재이다.

문유미전 ‘당신은 어떤 삶을 살고 있나요?’
문유미전 ‘당신은 어떤 삶을 살고 있나요?’
문유미전 ‘당신은 어떤 삶을 살고 있나요?’
문유미전 ‘당신은 어떤 삶을 살고 있나요?’

낙타가 선사하는 오아시스는 긴 여정의 쉴 수 있는 안식처가 되기도 하며, 또다시 나아갈 수 있는 에너지의 근원이라 할 수 있다. 인생이라는 긴 여정동안 잠시 쉴 수 있는 오아시스는 다시 나아갈 혹은 도약할 힘을 얻는다.

문유미전 ‘당신은 어떤 삶을 살고 있나요?’
문유미전 ‘당신은 어떤 삶을 살고 있나요?’
문유미전 ‘당신은 어떤 삶을 살고 있나요?’
문유미전 ‘당신은 어떤 삶을 살고 있나요?’

나 자신 스스로 낙타가 되어 자신의 이상향(오아시스)에 대한 물음과 함께 한걸음씩 나아간다.

문유미전 ‘당신은 어떤 삶을 살고 있나요?’
문유미전 ‘당신은 어떤 삶을 살고 있나요?’

문유미는 다수의 개인전과 50여 회의 주요 단체전에 참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