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회 서울모드 졸업작품 패션쇼
제19회 서울모드 졸업작품 패션쇼
  • 김한정 기자
  • 승인 2018.12.01 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코리아방송 = 김한정 기자] 강남구 테헤란로에 위치한 섬유센터에서는 20181130일 오후 서울모드패션전문학교 졸업작품준비위원회에서 진행하는 19회 서울모드 졸업작품 패션쇼가 열렸다.

제19회 서울모드 졸업작품 패션쇼
제19회 서울모드 졸업작품 패션쇼

서울모드패션직업전문학교 이정희 학장은 인사말에서 졸업은 또 하나의 시작이며 여러분이 패션스페셜리스트로 나가는 첫 관문입니다. 앞으로의 상상과 발전은 여러분들의 몫이며, 숱한 시행착오를 거치고 끝없이 고민하면서 앞으로 전진하고 포기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제19회 서울모드 졸업작품 패션쇼
제19회 서울모드 졸업작품 패션쇼

19회 서울모드 졸업작품 패션쇼

‘LITTIST’ : 이미 지나가버려 닿을 수 없는 것들을 향한 노스텔지아, 그 시대 속 모든 것에서 영감을 받아 재탄생한다.

제19회 서울모드 졸업작품 패션쇼
제19회 서울모드 졸업작품 패션쇼
제19회 서울모드 졸업작품 패션쇼
제19회 서울모드 졸업작품 패션쇼

(in) : 표면적으로 정상인처럼 보이지만 또 다른 이면을 가진 사람들, 겉과 다른 내면세계는 극대화된 감정을 통해 겉으로 드러난다. 인간의 불완전함, 겉과 내면 모두 완벽한 사람은 없을 것이다.

제19회 서울모드 졸업작품 패션쇼
제19회 서울모드 졸업작품 패션쇼
제19회 서울모드 졸업작품 패션쇼
제19회 서울모드 졸업작품 패션쇼

VESPA : 60년대 영국의 젊은이들로 이루어진 모즈족 안에 소속되어있는 개개인 자신들이 원하는 것들과 자신들이 원하는 일생을 살기 위해 투쟁하고 일하고 즐기고 살아가는 이야기.

제19회 서울모드 졸업작품 패션쇼
제19회 서울모드 졸업작품 패션쇼
제19회 서울모드 졸업작품 패션쇼
제19회 서울모드 졸업작품 패션쇼

ZERO GROUND : 핵전쟁 이후 살아남은 사람들

제19회 서울모드 졸업작품 패션쇼
제19회 서울모드 졸업작품 패션쇼
제19회 서울모드 졸업작품 패션쇼
제19회 서울모드 졸업작품 패션쇼

GENDER BENDER : 남자같은 여자, 여자같은 남자, 복장 따위가 남녀 구별이 안 되는, 남녀의 구분이 허물어진다면? 남성, 여성 둘 다 한 명의 인간으로서 존재하는 것, 결국 성을 구별하는 것은 불필요하다.’ 이로써 성별을 불문한 개인의 다양성과 차이를 인정하고 서로를 존중하는 자세를 요구한다.

제19회 서울모드 졸업작품 패션쇼
제19회 서울모드 졸업작품 패션쇼
제19회 서울모드 졸업작품 패션쇼
제19회 서울모드 졸업작품 패션쇼

QUEENDOM : 모든 사람에게는 양성향이 존재한다고 한다. 여성이 이끄는 사회가 존재했다면? 그리스 로마 신화 속 신들을 여성으로 재해석해 본다.

제19회 서울모드 졸업작품 패션쇼
제19회 서울모드 졸업작품 패션쇼
제19회 서울모드 졸업작품 패션쇼
제19회 서울모드 졸업작품 패션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