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아이들 미연&소연, 2018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결승전 특별 오프닝 무대 선다
(여자)아이들 미연&소연, 2018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결승전 특별 오프닝 무대 선다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8.10.26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아이들 미연과 소연 . 제공 큐브
(여자)아이들 미연과 소연 . 제공 큐브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여자)아이들 미연&소연이 오는 11월 3일 인천 문학 주경기장에서 열리는  2018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결승전 특별 오프닝 무대에 오른다.

 

‘리그 오브 레전드’의 개발 및 유통사 라이엇 게임즈(Riot Games, 한국대표 이승현)는 26일(오늘) 오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11월 3일 인전 문학 주경기장에서 열리는 2018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결승전 특별 오프닝 무대에 참여할 아티스트들의 라인업을 공개했다.

 

미연&소연이 참여하는 오프닝 공연에는 롤드컵 공식 주제가인 ‘RISE’에 참여한 미국 EDM 그룹 ‘더 글리치 몹(The Glitch Mob)’, 유명 DJ ‘마코(Mako)’, 밴드 ‘더 워드 얼라이브(The Word Alive)’와 함께 RISE의 리믹스 버전을 공개한 K-POP 아이돌 그룹 ‘아이콘(iKON)’의 ‘바비’가 무대에 올라 RISE를 열창할 예정이다. 9월 26일 공개된 RISE 뮤직비디오는 유튜브에서 4,300만 회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며, 10월 25일 공개된 바비의 리믹스 버전은 하루 만에 이미 유튜브 조회 수 XX만 이상을 기록할 만큼 관심이 뜨겁다.

 

특히, (여자)아이들 미연&소연과 미국 인기 싱어송라이터인 ‘매디슨 비어(Madison Beer)’와 ‘자이라 번스(Jaira Burns)’가 참여한 신곡 무대를 예고해 전세계 LoL 유저들은 물론 KPOP 팬들의 기대를 한껏 끌어 올렸다.

 

매년 결승전마다 유명 아티스트들의 특별 무대를 통해 결승전 열기를 뜨겁게 달군 롤드컵은 지난해 중국 베이징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진행된 결승전 오프닝 무대에 당시 롤드컵 테마송을 부른 밴드 ‘어게인스트 더 커런트 (Against The Current)’가 등장했으며, 중국의 유명 가수 겸 배우 주걸륜과 DJ 앨런 워커가 등장해 화제가 된 바있다.

                                                  

롤드컵은 세계 최고 권위의 LoL e스포츠 국제 대회로, 지난해 누적 시청 시간 12억 시간, 최고 시청자 수가 무려 8,000만 명에 달하는 등 전세계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올해 롤드컵은 10월 1일 플레이-인 스테이지를 시작으로 그룹 스테이지와 8강전이 부산에서 치러졌으며, 10월 27일 광주에서 열리는 4강전을 앞두고 있다.

 

한편, (여자)아이들 미연&소연이 출연하는 2018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결승전은 오는 11월 3일 인천 문학 주경기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