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움 이전에 . 와 , - 좋은 비
아름다움 이전에 . 와 , - 좋은 비
  • 김한정 기자
  • 승인 2018.10.09 0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코리아방송 = 김한정 기자] 전시일정 ▶ 2018. 10. 05 ~ 2018. 10. 15 좋은 비 작가의 '아름다움 이전에 . 와'전이 열린다.

좋은 비 개인전 '아름다움 이전에 . 와'
좋은 비 개인전 '아름다움 이전에 . 와'

아름다움 이전에 . 와 ,
좋은 비

관계는 어렵다. 타인과의 관계뿐만 아니라 나와 나의 관계조차 항상 어려웠다. 관계에 대해 제대로 파악했어, 그 관계에 익숙해.라 느껴도 어느새 새로운 사건이 난입해 관계를 재구성해버린다. 이는 나를 몹시 지치게 했고 관계를 만드는 것 자체를 두렵게 만들었다. 그래서 종종 관계로부터 도망쳐 내면세계에 숨어 지내지만 이때부터는 나와 그동안의 관계들을 곱씹고 곱씹는 시간을 갖게 된다. 그러면서 내 안에 변화가 생기고 평온하던 마음은 요동친다.

좋은 비 개인전 '아름다움 이전에 . 와'
좋은 비 개인전 '아름다움 이전에 . 와'

돌아보면 나의 작업은 이때부터 시작이었다. 나의 그림은 요란하게 변화를 맞이하는 내면을 물고기로, 사과로, 어떤 여인으로, 식충식물로, 꽃으로, 색(色)으로 표현하며 뒤죽박죽이 된 내면을 아름답게 바꿔가려는 시도이다.

좋은 비 개인전 '아름다움 이전에 . 와'
좋은 비 개인전 '아름다움 이전에 . 와'
좋은 비 개인전 '아름다움 이전에 . 와'
좋은 비 개인전 '아름다움 이전에 . 와'

작업은 서로 연관성 없는 소재들이 서로 끈끈히 엮여 그려진다. 매번 그래왔고 항상 새로운 작업세계를 찾을 때마다 이 틀에서 벗어나기 위해 무던히도 애를 썼지만, 몇 장의 종이를 버리며 한 겨울 내내 깨달음과 자학을 오가서야 또다시 모든 소재는 하나의 이야기로 향하고 있음을 알게 된다. 긴 시간 답을 얻지 못해 허덕였던 일이 허무할 정도로 답은 쉽다. 단어 하나와 소재의 모임. 이것이 작업의 기점이지만 시간이 흘러 작업이 쌓일수록 첫 단어는 복잡한 사연 속에 모습을 감춘다. 그리고 나면 도로 겨울의 반복. 깨달음과 자학의 시간으로 돌아가는 것이다.

좋은 비 개인전 '아름다움 이전에 . 와'
좋은 비 개인전 '아름다움 이전에 . 와'
좋은 비 개인전 '아름다움 이전에 . 와'
좋은 비 개인전 '아름다움 이전에 . 와'

사과도 물고기도, 여자도, 식충식물도, 살이 붙었지만 본디 단어 하나로 시작된 작업이었다. 그때의 단어를 명확하게 말할 순 없으나 이들은 현재의 작업과 단어 하나로 연결된다. 아름다움. 내면의 변화를 안정시키려는 나의 노력을 아름답게 표현하고자 한 작업이, 언제고 다시 꽃을 피워내려는 사람의 아름다움과 연결되어 이어지고 있음을. 나를 붙잡아둔 순간, 언제고 현재를 과거로 돌려보내는 그 지점, 아름답지 않았던 것을 아름답게 바꾸고 당신이 품고 있는 변하지 않는 아름다움을 표현하기 위해 나는 노력하고 있다.

좋은 비 개인전 '아름다움 이전에 . 와'
좋은 비 개인전 '아름다움 이전에 . 와'
좋은 비 개인전 '아름다움 이전에 . 와'
좋은 비 개인전 '아름다움 이전에 . 와'
좋은 비 개인전 '아름다움 이전에 . 와'
좋은 비 개인전 '아름다움 이전에 . 와'
좋은 비 개인전 '아름다움 이전에 . 와'
좋은 비 개인전 '아름다움 이전에 . 와'

부제 : . 와 , 에 관하여

마침표 . 는 맺음이 아닌 다음 문장으로의 연결이다. 그것은 마지막 글에 쓰이기까지 앞 장면을 이어가며 읽는 이로 하여금 뒷이야기를 기대하게 한다. 더군다나 사람의 이야기는 그의 삶만큼 다채로워 삶의 한 장면, 긴 이야기, 소중한 순간에 마침표가 찍혔어도 언제든 쉼표로 바뀔 수 있고 무엇이라도 다시금 이어갈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