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카소의 최고가 경매 작품 '파이프를 든 소년'
피카소의 최고가 경매 작품 '파이프를 든 소년'
  • 리정 칼럼리스트
  • 승인 2018.08.24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카소는 열아홉 나이에 고향을 떠나 친구가 준 차비와 자신이 그린 그림을 팔아서 생활비로 쓰려고 <파이프를 든 소년>인 이 작품만 들고서 빈털털이 상태로 파리로 건너왔다. 그 당시는 프랑스 파리로 와야 성공할 수 있는 길이 있었으므로 각 국에서 화가들이 파리로 모여들었다. 그 후 그는 가난과 싸워야했다. 그의 작품 중 < 파이프를 든 소년>은 자화상이 아니라 그가 24세에 그린 작품으로 당시 그의 작업실에 자주 놀러오던 동네 소년 '루이 '이다. 이 작품은 최고가로 경신했던 고흐의 <가셰 의사의초상> 이후 경매에 나온지 14년만인 2005년에 9300만달러의 높은 가격에 낙찰되었다.

 
 
그 후 시장의 논리로 더 큰 값으로 경매장에 오르내렸을 것이다. 작품가는 한화로 계산하면 어마어마한 금액이다. 피카소가 세계 경매 TOP 10에 그의 작품이 4점이나 들어있는 것은 고흐에 비해 화가로 활동할 때마케팅 전략에 힘쓴 그의 전략적인 노력이 포함되어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