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아솔-박형근, 색다른 방식의 시구-시타 선보여
권아솔-박형근, 색다른 방식의 시구-시타 선보여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8.08.01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아솔,박형근 SK와이번스 시구 시타 나서 . 사진제공 SK와이번스
권아솔,박형근 SK와이번스 시구 시타 나서 . 사진제공 SK와이번스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ROAD FC(로드FC) ‘라이트급 챔피언’ 권아솔(32, 팀 코리아 MMA)과 ‘근자감 파이터’ 박형근(32, 싸비MMA)이 이번엔 프로야구에 도전했다.

 

권아솔과 박형근은 지난 7월 31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KBO리그 SK-넥센의 경기에서 시구와 시타자로 나섰다.

 

야구 글러브가 아닌 MMA 시합 때 사용하는 오픈핑거 글러브를 착용하고 나타난 권아솔과 박형근은 파워 넘치는 시구와 시타로 눈길을 끌었다.

 

시구를 마친 두 선수는 “평소 팬이었던 SK와이번스 경기에서 시구와 시타를 하게 돼 영광스럽다. 우리 시합 때도 SK와이번스 선수들을 꼭 초대해드리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권아솔,박형근 SK와이번스 시구 시타 나서 . 사진제공 SK와이번스
권아솔,박형근 SK와이번스 시구 시타 나서 . 사진제공 SK와이번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