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숙 두 번째 개인전 ‘은혜를 담아서’
김영숙 두 번째 개인전 ‘은혜를 담아서’
  • 김한정 기자
  • 승인 2018.07.15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씨가 그림을 만나다

[아트코리아방송 = 김한정 기자] 인사동 경인미술관 제2 전시관에서는 2018711~717일까지 김영숙 두 번째 개인전 은혜를 담아서가 전시되고 있다.

김영숙 두 번째 개인전 ‘은혜를 담아서’
김영숙 두 번째 개인전 ‘은혜를 담아서’
김영숙 두 번째 개인전 ‘은혜를 담아서’
김영숙 두 번째 개인전 ‘은혜를 담아서’

걷고 있던 길에서 문득

얼만 큼 걸어온 걸까 확인해보고 싶었던

작은 생각에서 이 전시회는 시작되었다.

김영숙 두 번째 개인전 ‘은혜를 담아서’
김영숙 두 번째 개인전 ‘은혜를 담아서’
김영숙 두 번째 개인전 ‘은혜를 담아서’
김영숙 두 번째 개인전 ‘은혜를 담아서’

은혜를 담은 글씨라는 내 글씨는 방향을 정하고

수년을 지내온 어느 날 그 주신 은혜에

다시 한 번 마음을 두드리게 되었다.

김영숙 두 번째 개인전 ‘은혜를 담아서’
김영숙 두 번째 개인전 ‘은혜를 담아서’
김영숙 두 번째 개인전 ‘은혜를 담아서’
김영숙 두 번째 개인전 ‘은혜를 담아서’

그것이 진리임을 깨달았을때는

그냥 그 길을 멈춰 서서

멍하니 내 모습을 바라보게 된다.

김영숙 두 번째 개인전 ‘은혜를 담아서’
김영숙 두 번째 개인전 ‘은혜를 담아서’
김영숙 두 번째 개인전 ‘은혜를 담아서’
김영숙 두 번째 개인전 ‘은혜를 담아서’

한동안 무거운 발걸음은 계속 되었지만

어느덧 내 등의 짐은 가볍게 느껴지고

주변의 모든 것들을 다른 시선으로 보기 시작한다.

김영숙 두 번째 개인전 ‘은혜를 담아서’
김영숙 두 번째 개인전 ‘은혜를 담아서’
김영숙 두 번째 개인전 ‘은혜를 담아서’
김영숙 두 번째 개인전 ‘은혜를 담아서’

내게 주신 은혜가 족하네

그 은혜가 족하네...

김영숙 두 번째 개인전 ‘은혜를 담아서’
김영숙 두 번째 개인전 ‘은혜를 담아서’
김영숙 두 번째 개인전 ‘은혜를 담아서’
김영숙 두 번째 개인전 ‘은혜를 담아서’

이제 그 분과 동행하는 이 길 위에

내가 하는... 내가 써내려가는 글씨 안에

그가 원하는 한 사람을 위한 무명의 글씨를 쓰며,

이 전시회가 예배로 드려지는

거룩한 사명으로 완성되기를(혜담)

김영숙 두 번째 개인전 ‘은혜를 담아서’
김영숙 두 번째 개인전 ‘은혜를 담아서’
김영숙 두 번째 개인전 ‘은혜를 담아서’
김영숙 두 번째 개인전 ‘은혜를 담아서’

혜담 김영숙은 다수의 개인전과 단체전을 치렀으며 현재 캘리그라피 아스티스, )한국수공예디자인협회 캘리그라피분과 회장, 일산 현대백화점 문화센터 외 출강, 혜담 글씨 대표로 활동 중이다.

김영숙 두 번째 개인전 ‘은혜를 담아서’
김영숙 두 번째 개인전 ‘은혜를 담아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