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승연 , 이성경 든든한 지원군 활약 ... 섬세한 감정 연기 돋보여
한승연 , 이성경 든든한 지원군 활약 ... 섬세한 감정 연기 돋보여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8.06.20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승연 어바웃타임 . 제공
한승연 어바웃타임 캡쳐 . 제공 인연엔터테인먼트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어바웃타임' 한승연이 이성경의 든든한 지원군으로 활약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에서 전성희(한승연)가 최미카(이성경)의 절친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섬세한 감정연기로 시청자를 울렸다.

 

전성희는 이도하(이상윤)와 만나 "돈 가방 주는건 재벌가 트랜드에 뒤쳐지는 거 아니냐"며 최미카의 편에 섰고, 헤어진 둘을 이어주려 노력하는 등 의리녀 면모를 보였다.

 

이어 전성희는 최미카를 찾아가 둘이 헤어진 이유를 물었고, 최미카는 자신의 수명 시계가 늘어날수록 이도하의 수명 시계가 줄어든다는 사실을 털어놓았다. 사실을 알게 된 전성희는 혼자 속앓이를 하며 둘을 다시 이어주려 했고, 최미카를 속여 이도하와 만나게 하다가 최미카와 싸우게 됐다.

 

이 과정에서 전성희는 그동안 밝은 척 숨겨왔던 속내를 터트리며, "난 내 친구만 하루라도 더 살 수 있으면 더한 것도 할 수 있다"는 대사로 친구를 향한 애틋함과 섬세한 감정을 표현해내 감동을 자아냈다.

 

한편,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