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윤종훈 , 따뜻함으로 안아줄 빅 하트 (이리와 안아줘)
[포토] 윤종훈 , 따뜻함으로 안아줄 빅 하트 (이리와 안아줘)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8.05.15 0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종훈이 14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5.14) / 아트코리아방송
윤종훈이 14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5.14) / 아트코리아방송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배우 윤종훈이 제작진에 대한 감사함을 표했다.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연출 최준배)'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윤종훈은 "대본보고 굉장히 재미있다고 생각했다. 물론 모든 배우들이 대본과 작품을 보고 결정을 하실꺼라 생각지만 하고 싶다고 해서 마냥 다 되는 것은 아니기에 길무원 역을 하고 싶었는데 감독님하고 제작진측에서 선택해 주셔서 감사하게 할 수 있게 되었다"며 " 동생(진기주 분)한테는 마냥 따뜻하지만 드라마를 보시면 또 다른 서늘한 모습들을 많이 볼 수 있을것"이라며 많은 성원을 당부했다.

 

윤종훈은 이번 '이리와 안아줘'에서 일 할 때는 카리스마 넘치고 냉혹한 검사지만, '동생 바보'란 별칭을 얻을만큼 낙원(진기주 분)에겐 한없이 끔찍한 오빠 '길무원'역을 연기한다. 인권 변호사 시절 길성식(박경추 분) 부부에게 입양된 후 새로운 성씨를 얻게 되는 의붓오빠로 길낙원과는 생판 남인 사이다.


한편 MBC 새 수목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오는 16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윤종훈이 14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5.14) / 아트코리아방송
윤종훈이 14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5.14) / 아트코리아방송

 

윤종훈이 14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5.14) / 아트코리아방송
윤종훈이 14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빅하트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5.14) / 아트코리아방송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