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의 성군 세종대왕 탄신 621주년을 기리다
민족의 성군 세종대왕 탄신 621주년을 기리다
  • 조칠훈 기자
  • 승인 2018.05.11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5.15. 오전 11시 / 여주 세종대왕 영릉(英陵) -

[아트코리아방송 = 조칠훈 기자] 문화재청 세종대왕유적관리소는 오는 15일 오전 11시에 경기도 여주 세종대왕 영릉에서 세종대왕 탄신 621돌을 기념하는 숭모제전(崇慕祭典)을 봉행한다.

숭모제전은 우리 역사상 가장 위대한 성군으로 추앙받고 있는 세종대왕의 탄신일을 맞아 뛰어난 통솔력을 바탕으로 한글 창제를 비롯하여 국방, 과학, 예술 등 여러 방면에서 훌륭한 업적을 남긴 세종대왕을 기리는 행사이다. 특히, 올해는 세종대왕께서 즉위하신지 600주년이 되는 해이기도 하여 행사의 의미가 더욱 특별하다.

2017년 민족의 성군 세종대왕 숭모제전
2017년 민족의 성군 세종대왕 숭모제전

행사는 ▲ 초헌관(初獻官, 영릉봉양회장)의 분향과 헌작, ▲ 축관(祝官)의 축문 낭독, ▲ 대통령을 대신한 문화재청장의 헌화와 분향의 순서로 진행된다.

숭모제전 행사 외에도 세종대왕역사문화관 기획전시실에서는 ‘세종대왕이 사랑한 학자들’(5.1.~7.1.) 특별전이 개최되고 있어 보물 제1405호 비해당소상팔경시첩을 비롯하여, 성삼문, 신숙주, 정인지 등 세종이 아꼈던 집현전 학자들의 글씨와 초상화 등을 관람할 수 있다.
 

또한, ‘영릉의 사계’ 사진전, ‘세종대왕과 함께 영릉에서 놀다’ 체험행사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가 함께 열려 숭모제전을 보러 온 사람들은 물론, 가족 단위 관람객들에게도 즐거운 시간이 될 것이다.

올해 숭모제전은 현재 진행 중인 영릉 능제 복원 사업으로 인해 예년에 비해 축소된 규모로 봉행된다. 문화재청은 2019년까지 ‘여주 영릉과 영릉 유적 정비사업’을 완료하여, 왕릉의 진정성을 회복하고 국민에게 보다 편안하게 다가갈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어 나가도록 힘써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