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정대윤 연출, 'A.I'를 통해 사람에 대한 더 깊은 이해를 목표로 (로봇이 아니야)
[종합] 정대윤 연출, 'A.I'를 통해 사람에 대한 더 깊은 이해를 목표로 (로봇이 아니야)
  • 이용선 기자
  • 승인 2017.12.06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기준-박세완-황승언-채수빈-정대윤PD- 유승호-강기영 (로봇이 아니야 제작발표회). 아트코리아방송

[아트코리아방송 = 이용선 기자] 로봇과 인간이 펼칠 안절부절 로맨틱 코미디가 공개된다.

지난 4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열린 새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극본 김소로, 이석준  연출 정대운, 박승우)'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정대윤 PD는 "저희 '로봇이 아니야'는 인간 관계가 서툰 사람들의 사랑과 성장이야기를' A.I 딥러닝'이라는 관점을 통해서 새롭게 바라본 신개념 SF 휴먼 로맨틱 코미디"라고 정의했다.

전작과의 차별을 두었냐는 질문에 정대윤 PD는 " 일부로 차별을 두지는 않았고 콘셉트의 느낌인 거 같다고 했다. '그녀는 예뻣다'가 소녀 만화에 가까웠다면 'W'는 소년 만화에 가까운 느낌이다. 이번 '로봇이 아니야'는 소년소녀 만화에 가까운 두 가지가 결합된 드라마라고 생각하면 된다. 두 배로 재미있을 것" 이라는 자신감을 피력했다.

'로봇이 아니야' 는 타사 작품들과 수목드라마 4파전을 벌여야 하는데 이를 극복할 차별화 된 장점과 관전포인트로 정대윤 PD는 " 점점 드라마가 치열해 지는 거 같다. 다행인건 장르의 다양성 때문에 저희와 장르면에서 같은 소재의 작품은 없는거 같고, 시청자 입장에서 보면 선택의 폭을 넓혀드릴 수 있어 선의의 경쟁을 할 수 있을 것" 이라고 말했다. 이어 " 로맨틱코미디가 사랑이야기를 다루는데 어떨 때는 가슴 아프기도 하고 유쾌하기도 하는데 사랑이야기를 다루면서 본질이 무엇인지 'A.I' 라는 것이 인간에 대해서 탐구해 가는 과정이다. 'A.I 딥러닝' 이라는 것이 굉장히 여러 가지 데이터를 취합하고 분석하면서 그 본질이 무엇인지를 깨달아 가는건데 저희가 가볍고 즐거운 와중에 사랑의 본질이 무엇인지 그 이면에 더 깊은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지 않을까? 가 제작 포인트"라고 밝혔다. 

결론은 " 즐겁게 웃으면서 보지만 보고 나서 마음 한 켠에 사람에 대해서 좀 더 이해한 거 같은 느낌이 든다면 저희 드라마가 성공한 것" 이라고 마무리 지었다.

직전 '보그맘' 이라는 인간과 로봇의 사랑이야기를 소재로 한 드라마가 소재의 참신성과 연기력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역시 같은 소재의 드라마가 연이어 방송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비교는 어쩔 수 없는데 어떻게 차별화를 시도했는지에 대해 정대윤 PD는 " 촬영 일정상 보그맘은 1회 밖에 보지 못했다. 단 1회를 봤지만 일단 소재는 비슷하고 B급 코미디라는 소리가 있지만 저희도 그런식의 유쾌하며 쉬운 느낌의 코미디 요소를 가지고 있다. 약간의 차이를 찾자면 보그맘은 실제 로봇으로 로봇과 박사의 사랑이야기고, '로봇이 아니야'는 남자주인공이 인간 알러지가 있는 알러지 환자인데 어떤 면에서 보면 이야기 원형은 '미녀와 야수'에 가깝다" 고 설명했다. 

그래서 " 인간 알러지를 가지고 있는 환자가 로봇인 줄 알고 인간을 사랑하는 이야기라서 '보그맘'하고는 조금 차이가 있다. 로봇인 줄 알고 사랑하지만 결국엔 인간이고 그동안 성안에 갖혀있던 민규라는 야수가 사랑을 통해서 그것(로봇)이 인간이라는 것을 깨닫고 다시 인간사회로 나오게 되는 성장이야기" 라고 말했다.

채수빈-엄기준-박세완-유승호-황승언-강기영.(사진 위쪽 왼쪽부터). 아트코리아방송

드라마가 만들어 지기 위한 요소는 연출과 잘 짜여진 각본 , 그리고 배우를 들수 있다. 

이번 정대윤 PD의 '로봇이 아니야'의 주인공은 김민규(유승호 분)와 조지아 / 아리3(채수빈) 이다.

정대윤 PD는 " 유승호는 이전부터 좋아했던 배우로 같이 해 보고 싶었던 마음이 있었다. 다만 유승호가 로맨스를 안 할지도 모른다는 선입견이 있었지만, 만나서 얘기를 나눠보면서 유승호씨의 눈빛에 로맨스가 가득 차 있었다.  이미 로맨스로 포텐이 터질 준비가 돼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 채수빈은 데뷔한 지 오래된 배우는 아니지만 처음에 등장할 때부터 관심있게 봤었다. 요즘 20대 여배우 층이 두터운 편이 아니라 경력에 비해 연기의 폭이나 감정을 전달하는 능력이 정확하고 깊이가 있다고 생각했다. 특히 1인 3역을 해야 하는 중요한 역할이라서 수빈씨가 아니면 이 역할을 할 수가 없겠다 생각했고, 현장에 그 판단이 틀리지 않았음을 실감하고 있다" 고 칭찬했다. 

엄기준에 대해서는 " 그 전부터 굉장히 날카로운 역할을 했는데 그게 너무 인상 깊었는지 로맨스물에 출연하는 것에 의아하게 생각하시는 분들도 있다. 하지만 워낙 다양한 연기 스펙트럼을 20년 넘게 해 오고 있기 때문에 현장에서 엄기준 선배님의 눈짓 하나 호흡 하나에 모두들 빵빵 터지고 있다" 며 100% 만족한다고 말했다.

정대윤 PD는 " 시대가 발전할수록 인공지능(A.I)과의 밀접한 관계는 어쩔수 없는 시대적 필수라며 이런 현상때문에 최근 드라마에서도 'A.I'를 소재로 하는 드라마는 나오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했다. 다만 이전까지는 주로 로봇이라고 하면 공포의 대상이나 디스토피아(역(逆)유토피아)적인 상상력을 많이 발휘했지만, 저희 드라마에서는 좀 더 밝은면을 보고 사람과 사람사이를 이어주는 유익한 기술로서 역할을 해주지 않을까 ' 이런 기대감과 상상력을 가지고 시작했다" 고 밝혔다. 

끝으로 모든 드라마를 연출하면 필연 '시청률' 이라는 답을 받아야 한다. 정대윤 PD는 " 시청률은 알 수 없는 영역이라 저를 포함한 스탭들은 시청자분들이 1시간을 투자하는게 아깝지 않게 최선을 다하는 선에서 신의 뜻을 받아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 고 말했다.

한편 MBC 새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 는 인간 알러지로 연애를 해 본 적 없는 남자와 피치 못할 사정으로 로봇 행세를 하는 여자가 만나 펼치는 사랑 이야기로, 로봇이라는 소재와 로맨틱코미디 장르의 신선한 조합으로 관심을 받고 있다. 12월 6일(수) 밤 10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