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폐청산은 나라의 터전을 바로 세우는 일
적폐청산은 나라의 터전을 바로 세우는 일
  • 정양진 칼럼니스트
  • 승인 2017.11.19 2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코리아방송 야생화전문위원 및 칼럼니스트
재인 대통령은 제19대 대통령 선거공약으로 ‘이명박, 박근혜 정권 9년 적폐청산’을 약속하였다. 집권초기부터 검찰수사가 지속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적폐청산은 박근혜 정부의 박 최 게이트, 반정부 인사의 블랙리스트, 남재준, 이병기, 이병호 국정원장의 국정원법 위반 사건 등 관련자들이 구속되어 재판에 계류 중이거나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

이명박 정부의 원세훈 국정원장은 박근혜 대통령 후보를 당선시키기 위하여 국정원법위반(정치관여)으로 징역 4년을 선고 받고 구속 중이다. 또 건국 이래 최대의 국책사업이라 할 수 있는 4대강 사업은 야권과 시민단체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나랏돈 22조를 투입하여 건설하였다. 그러나 건설 목적과는 다르게 곳곳에서 녹조가 발생하고 수질이 나빠져 물고기들이 떼로 죽어 떠오르는 죽음의 강으로 변하고 있어 전문가의 진단을 받을 필요가 있다.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청와대에 상납한 사건을 수사한 검찰은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이 청와대 ‘문고리 3인방’에게 매달 5000만원에서 1억 원을 청와대 연무관 옆 골목길에서 전달했다는 구체적인 장소까지 밝혔다.

한국당 최경환 의원이 박근혜 정부 기획재정부 장관 시절인 2014년 10월 국정원 특수활동비 1억 원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고, 같은 당 원유철 의원은 불법정치자금 수수의혹을 받고 있다. 전 청와대 전병헌 정무수석이 국회의원 시절 보좌진이 롯데쇼핑으로부터 금품수수 혐의로 구속됨에 따라 정무수석을 사퇴하였다.

문재인 정부의 ‘이명박, 박근혜 정권 9년 적폐청산’은 여야를 비롯한 정치권을 비롯하여 경제계와 사회 전반에 걸쳐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적폐의 청산은 나라의 터전을 바로 세우는 일이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