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가구 증가 "소형 가전제품 판매량 271% 늘어"
1인 가구 증가 "소형 가전제품 판매량 271% 늘어"
  • 김태경 기자
  • 승인 2015.05.13 0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아트코리아방송] 김태경 기자 = 통계청 인구 주택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국내 1인 가구가 전체 가구의 26.5%를 기록했다. 1인 가구가 계속 늘면서 싱글족을 겨냥한 상품의 판매량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

아이스타일24에 따르면 최근 4월 11일부터 5월 11일까지 조사한 결과 소형 가전제품의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27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좁은 주거공간에 적합한 소형 가구의 판매량도 가파르게 증가했다.

소형 테이블의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275% 증가했으며 1인 소파의 판매량도 전년 동기 대비 243% 늘었다. 수납 기능과 함께 인테리어 효과를 낼 수 있는 수납 의자, 수납 테이블 등의 제품 판매량은 129% 증가했다.

직접 만들어 쓰는 DIY(Do It Yourself) 가구도 인기다. DIY 소형 서랍장의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275% 증가했다.

혼자 사는 가구가 증가함에 따라 소형 리빙제품도 덩달아 인기를 끌고 있다. 소형 리빙제품의 판매량이 전년에 비해 155% 증가한 가운데 적은 양을 조리할 수 있는 소형 냄비의 판매량은 173%, 미니 프라이팬의 판매량은 138% 증가하며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다.

레저용품도 1인용 제품의 판매가 늘었다. 1인용 텐트의 판매량은 전년에 비해 155% 증가했으며 소형 코펠 판매량은 50% 늘었다.

아이스타일24 리빙 카테고리 담당 박지영 MD는 "네 가구 중 한 가구 이상이 1인 가구인 요즘, 소형 제품이 새로운 소비 트렌드로 자리잡았다"며 "혼자 산다고 해서 집안일에 소홀한 것이 아니라 요리를 해먹고 집안 인테리어를 신경 쓰는 사람들이 많아진 만큼 개성 있는 1~2인 제품들을 출시하는 움직임이 빨라졌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